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동방경제포럼]한·일 정상, '대북 원유 금수' 안보리 결의 공조키로

발행일2017.09.07 14:32

한일 정상이 북한 원유 공급 중단 등을 담은 유엔 안보리 대북 결의 추진에 공조하기로 했다. 또 과거사 문제로 양국 대북 공조 체제가 흔들리지 않도록 '안정적 관리'도 다짐했다. 북핵문제가 양국간 현안의 우선순위가 되면서 한일 위안부 협정 등 과거사 문제는 당분간 수면 아래로 가라앉을 전망이다.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7일 동방경제포럼 계기로 이뤄진 한일 정상회담 직후 브리핑을 통해 “양국 정상은 북한에 대화보다는 최대한의 제재와 압박을 가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하고, 원유 공급 중단 등 지금보다 더 강력한 제재안이 담긴 안보리 결의안을 추진하는 데에 공조키로 했다”고 말했다.

양국 정상은 북한 원유공급 중단에 반대 입장을 피력하고 있는 중국과 러시아를 지속적으로 설득키로 했다. 전날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문재인 대통령의 '북한 원유 금수' 요구에 “한반도 사태는 제재와 압력만으로는 안 된다”고 밝힌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상황이 더 악화돼 통제 불능 상황에 빠져들지 않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며 “양국이 제재와 압박을 최대한 가하는 한편, 궁극적으로 평화적 방법으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도록 하자”고 말했다.

이에 아베 총리는 “유엔 안보리 결의시 북한이 추가로 도발하면 새 결의안을 채택하는 데 합의했기 때문에 더 강력한 내용이 포함되도록 중국과 러시아를 설득하겠다”고 답했다.

두 정상은 과거사를 안정적으로 관리하자는 의견도 교환했다.

윤 수석은 “북한 핵과 미사일 도발로 동북아 긴장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양국이 과거사 문제를 안정적으로 관리해 미래지향적이고 실질적인 교류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는 과거사 문제를 양 국가가 가장 큰 현안으로 부각시키는 건 현재로선 적절치 않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양국은 또 경제 등 다양한 분야에서의 고위급 협의를 재개해, 청소년·관광·문화 분야 인적교류와 실질 협력을 가속화하기로 했다.

문 대통령은 “저출산 고령화 사회 도래와 4차 산업혁명으로 인한 급격한 사회변화 대응을 위해 양국이 보다 긴밀하게 경험 공유하면서 협력을 가속하자”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12월 중으로 예상되는 한·중·일 정상회의에 문 대통령 참석을 요청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한·중·일 3국 회의가 열리면 기꺼이 참석하겠다”며 “아베 총리도 내년 평창 동계올림픽이 열릴 때 한국을 방문해 주셨으면 좋겠다”고 화답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6일 푸틴 러시아 대통령, 칼트마 바툴가 몽골 대통령과 회담했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