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日, 독신세 신설 논란에 SNS 시끌

발행일2017.09.07 13:40
Photo Image<ⓒ게티이미지>

일본에서 독신들에게 더 많은 세금을 매기는 이른바 '독신세' 신설을 놓고 인터넷 게시판과 SNS가 요란하다.

7일 도쿄신문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인구 30만명의 소도시 이시카와현 가호쿠시에서 '엄마과'라는 이름의 자원봉사단체와 재무성 공무원이 의견을 교환하는 간담회에서 나온 이야기가 언론 보도로 알려지면서, 독신세가 사람들 입방아에 올랐다.

이 자리에서 자원봉사단체 엄마과의 한 회원이 “아이를 낳지 않는 것도 선택지의 하나이긴 하지만 결혼해서 아이들을 키우면 생활 수준이 내려간다”며 “독신자에게 부담을 지게 할 수는 없는 것인가”라고 의견을 제시했다.

이에 재무성 공무원이 “독신세 논의는 있었지만, 진행되지 않고 있다”고 답했다.

보도를 통해 이런 대화 내용이 알려지자, 가호쿠시에 “왜 독신세를 제안했나”, “아이를 키우는 세대만이 힘든 것은 아니다”는 내용의 항의 전화·이메일이 쇄도했고, 인터넷상에도 비판이 쏟아졌다.

엄마과라는 이름의 자원봉사단체를 가호쿠시의 한 부서로 오해하면서, 시에 대한 비난 여론이 커지는 소동이 일었다.

논란이 커지자 가호쿠시는 정부에 독신세를 제안한 것이 아니라고 해명했지만 비판이 수그러들지 않았다.

길재식 금융산업 전문기자 osolgil@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