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사설]전기차 충전기 저가 위주 시장 탈피 환영

발행일2017.09.05 17:00

한국전력공사가 전기자동차 충전기 입찰 방식을 바꿔 제품 신뢰성 확보에 나선다. 저가 수주 경쟁으로 인해 안전성이 위협받고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전기차 충전기 경쟁 환경에 변화가 기대된다. 국내 전기차 충전기 시장은 중국산 저가 제품 유입이 늘면서 고성능·안전성을 확보한 국산 제품이 경쟁에서 밀리는 악순환이 반복됐다. 국내업체도 애써 개발한 제품을 포기하고 중국산으로 입찰에 참여하는 일까지 발생했다. 발주처조차 품질과 유지보수에 우려를 보이면서도 기존 입찰 방식으로는 어쩔 수 없다는 입장이었다.

저가 위주 시장이 형성되면서 국산 제품은 발붙이기 어려운 상황이 됐다. 실제로 국내 최대 전기차 충전기 발주처인 한전과 환경공단이 올해 여섯 차례 실시한 공용 급속충전기 입찰 물량 가운데 중국산 충전전원장치를 탑재한 제품이 70%를 넘어섰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고성능 제품을 개발하려는 기업이 사라지고 전기차 충전기 성능은 질적 성장을 멈췄다. 한때 유망 산업으로 꼽혀 온 전기차 충전인프라 산업이 국내에서는 제대로 피기도 전에 레드오션 산업으로 전락할 위기를 맞았다.

한전의 이번 입찰 방식 개선은 전기차 충전기 안정성 확보와 충전기 산업 발전을 이끌 의미있는 조치로 평가된다. 종전의 가격 위주 최저가 입찰 방식이 아닌 완제품 기술과 유지보수 경쟁력 위주로 강화됐기 때문이다. 미검증 중국산을 국산 완제품으로 납품하거나 자체 기술력·유지보수능력이 떨어지는 업체 등을 걸러 내는 효과가 기대된다.

전기차 충전 인프라는 앞으로 단순한 충전장치 기능을 넘어 양방향 정보가 오가는 사물인터넷(IoT) 비즈니스 플랫폼으로 성장할 후보군 가운데 하나다. 가능성과 잠재력이 다양한 분야다. 저가 위주의 가격 경쟁보다 품질과 기능 경쟁을 유도, 미래 고부가 가치 비즈니스 창출 플랫폼으로 육성하길 기대한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