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여름철 단맛 음료 과잉 섭취, 청소년 25%이상 주 3회 이상 탄산음료 마셔

발행일2017.08.13 15:59
Photo Image<사진=복지부>

여름철 단맛 음료 과잉 섭취가 자제되고 있다.

보건복지부가 여름철 당 함량 음료를 자제해 마실 것을 당부했다.

보건복지부와 한국건강증진개발원이 조사한 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 12~18세 청소년의 하루 평균 당 섭취량은 80g으로 다른 연령대보다 높다.

특히 이중 가공식품을 통한 당 섭취량은 57.5g이었고, 음료류를 통한 당 섭취량이 14.3g으로 가장 많았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전연령대를 상대로 가공식품을 통한 하루 당 섭취량(평균 50g)을 제시하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이는 ‘과잉 섭취’에 해당한다.

청소년은 주당 평균 2.8회 단맛 음료를 마시고 있었고, 4명 중 1명 이상이 주 3회 이상 탄산음료를 마시고 있었다.

음료를 통해 당 섭취가 높아질 수록 체중 증가, 심혈관 질환 등 대사 이상이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탄산음료를 주 4회 이상 마시면 거의 마시지 않는 것보다 대사증후군 위험도가 74% 높아지고, 가당 음료 섭취가 많은 그룹에서 제2형 당뇨병에 대한 상대 위험도가 26% 증가한다.

실제 청소년의 과체중, 비만 비율은 2011년 12.2%에서 2016년 17.3%로 증가했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민희 기자 (mhee@etnews.com)

손목에 차고 있기만 해도 불면증 해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