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천안함, 기억 배지 수익금 772만원 기부 한 두 여고생 "한 사람이라도 더 기억해주길"

발행일2017.08.13 13:40
Photo Image<사진=해군>

'천안함 기억 배지'를 만든 고등학생 2명이 수익금을 해군에 기부했다.

이들의 기부금은 해군 장병 유자녀를 위한 장학재단 '바다사랑 해군 장학재단'에 기탁될 예정이다.

해군은 13일 "'천안함 기억 배지'를 제작·판매한 최민(18·서울 대동세무고 2학년)양과 이수윤(18·서울 덕원여고 2학년)양이 지난 11일 서울 해군회관을 찾아 수익금 772만원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최양과 이양은 천안함 사건을 기억하자는 의미로 'Thanks for 772'라는 프로젝트를 기획했다. '772'는 천안함의 선체 번호이며, 배지는 해군 수병 모양을 본 따 만든 것이다.

한편 두 학생은 “해군을 위해 수익금을 어떻게 사용할 것인지 고민하던 중 해군 순직 장병들의 자녀를 위한 ‘바다사랑 해군장학재단’이 있다는 것을 알게 돼 기부를 결심했다”며 “천안함 피격사건을 국민 한 사람이라도 더 기억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민희 기자 (mhee@etnews.com)

손목에 차고 있기만 해도 불면증 해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