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현대차 이익률 4위→9위로, 기아차 8위→12위…글로벌 업계 최하위권

발행일2017.08.13 13:37

현대·기아자동차가 상반기 판매 실적뿐 아니라 수익성에서도 글로벌 경쟁사들에 크게 뒤처졌다. 영업이익률은 역대 최저치를 기록하며, 글로벌 자동차 업계 최하위권으로 추락했다.

Photo Image<서울 양재동에 위치한 현대기차아 본사.>

13일 각 사 실적발표와 하나금융투자에 따르면 현대차 올 상반기 영업이익률은 5.4%로, 지난해 같은 기간(6.6%)보다 1.2% 하락했다. 기아차 상반기 영업이익률은 3.0%로, 전년(5.2%) 대비 2.2% 포인트 낮아졌다. 국제회계기준(IFRS) 적용이 의무화된 2010년 이후 반기 기준으로 가장 저조한 실적이다.

주요 자동차업체 12곳의 영업이익률 기준 순위를 매긴 결과 현대차는 일본 혼다(5.4%)와 공동 9위에 그쳤다. 지난해 4위에서 5계단이나 내려앉은 것이다.

기아차는 영업이익률이 가장 낮아 작년 공동 8위에서 올해는 꼴찌인 12위까지 떨어졌다.

반면에 다른 글로벌 업체 상반기 실적은 대체로 선전했다. BMW는 지난해와 비슷한 영업이익률(11.3→11.2%)을 기록해 1위에 올랐다. 현대차 보다 두 배 이상 높다. 신차 출시와 신기술 개발 관련 지출이 늘었음에도 긍정적인 환율 환경과 고수익 스포츠유틸리티차(SUV) 판매 비중 상승이 수익성을 끌어올렸다.

다임러(7.3→9.6%)는 2위, 폭스바겐(4.9→7.7%)은 4위를 각각 차지해 독일 차들이 상위권에 포진했다. 3위는 미국 GM(7.5→8.0%)이다. 토요타(8.8→7.0%·5위)와 닛산(6.5→6.3%·6위) 등 일본 차들은 엔화 강세, 마케팅 비용 증가 등의 영향으로 수익성이 다소 낮아졌으나 현대차보다는 우위를 점했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

손목에 차고 있기만 해도 불면증 해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