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온유, 어마어마한 주량…‘소주 4병? 아이돌계 지상렬’

발행일2017.08.13 13:10

 

Photo Image

온유의 주량이 화제다.
 
온유는 과거 방송된 tvN '수요미식회'에 게스트로 출연한 가운데, 신동엽은 온유에게 ‘식탁 위의 신스틸러’라는 별명이 있다고 운을 뗐다.
 
이어 신동엽은 온유의 주량에 대해 "예전에 회식할 때 주량이 나와 이현우, 홍신애, 황교익을 합친 주량이었다"고 폭로했다. 전현무는 "아이돌 계의 지상렬 아니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앞서 샤이니 태민 또한 ‘수요미식회’에 출연해 “온유가 술을 제일 잘 마신다”고 폭로했다.
 
이에 신동엽은 "온유가 잘 먹는다. 한참 아이돌로 활동할 때 옆자리에 팬들이 있을 수 있어서 술을 잘 먹는 모습을 보여주기 싫은가 보다. 그렇게 조심스럽게 4병을 먹는다"고 말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이희진 기자 (leehj@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