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크라운-해태제과, 세계최초 '한여름밤 눈조각전' 성황리 진행

발행일2017.08.13 14:22
Photo Image

한여름밤 서울 한복판에 눈조각 300개를 만드는 환상적인 겨울왕국이 펼쳐졌다.

크라운-해태제과는 12일 저녁 6시부터 광화문광장에서 진행한 '한여름밤 눈조각전'을 성황리에 마쳤다고 13일 밝혔다. 조각가로 참여한 크라운해태제과 임직원 600명은 '평화'와 '광복'을 주제로 300개 눈조각을 동시에 만들어냈다. 광복절을 앞두고 그 의미를 되새기고 평화를 염원하는 작품을 통해 시민들의 공감을 얻어냈다.

이날 행사는 세계 최초로 시도된 여름철 대규모 눈조각 전시회로 KRI 한국기록원에 의해 한국 최고(최초) 기록으로 인증됐다.

이번 행사는 세계 최초로 시도된 퍼포먼스로 광화문광장 역사물길 700m를 따라 전시된 눈조각 300개가 각양각색 자태를 뽐냈다. 뿐만 아니라 눈조각이 만들어지는 과정 자체도 무더위에 지친 시민들에게 시원한 힐링을 선사했다는 평가다.

완성된 눈조각은 13일까지 전시돼 자연스럽게 녹는 소멸의 미(美)로 현장을 찾은 시민들에게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했다. 눈조각이 녹으면서 작가 제작의도와 달리 시시각각 새롭게 변하는 모습은 특별한 재미를 제공했다.

이주현 유통 전문기자 jhjh13@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