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양홍원, 반성해도 사라지지 않는 과거...충격적인 일진설

발행일2017.08.12 21:04
Photo Image

양홍원의 과거 일진설 논란이 재조명 되고 있다.
 
과거 Mnet ‘고등래퍼’에 출연한 양홍원은 방송 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서는 ‘양홍원 송파구에서 알아주는 양아치’라는 글과 함께 그의 사생활이 공개됐다.
 
해당 글을 쓴 네티즌은 “양홍원 학교폭력으로 신고 여러 번 당했고 생활지도부 밥 먹듯이 들락날락했다”고 주장하며, 양홍원이 술집에서 술을 마시고 담배 피우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게재했다.
 
이어 ‘고등래퍼’ 양홍원이 과거 절도를 했다는 증언과 함께 그가 직접 입에 담기도 어려운 욕설을 남겼던 게시글 캡처까지 일파만파 퍼졌다.
 
이후 사과 함께 방송에서 하차하지 않았던 양홍원은 우승까지 거머쥐었다. 양홍원은 마지막 결승 무대에서 결승에서 더 나은 사람이 되겠다는 마음을 담은 ‘Better Man’을 공개하는 등 반성했다.
 
양홍원은 “논란이 일기 전부터 과거를 돌아보며 반성했었다”며 “(피해자) 친구에게 다가가는 중이다”고 밝혔다. 그는 “과거를 다시금 돌아보며 더 좋은 사람이 되려 노력한다”고 의지를 드러냈다. 양홍원은 “빠른 시간 내에 다른 스타일을 이해하고, 또 경쟁해야 한다는 게 힘들었다”고 털어놨다.


 전자신문인터넷 이희진 기자 (leehj@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