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사망 24명 부상 493명, 중국 쓰촨성 지진 피해 늘어나 '7만명 대피'

발행일2017.08.12 12:51

 

Photo Image<사진=JTBC 방송캡처>

사망 24명, 부상 493명으로 중국 쓰촨 성 주자이거우 현에서 일어난 규모 7.0 강진의 피해가 늘어났다.

지난 11일 오전까지 24명이 숨지고 493명이 다친 것으로 집계됐다.

이에 대해 중국 당국은 지진 현장에서 이송된 중상자 가운데 사망자가 나오고 추가 구조 작업을 통해 부상자가 나오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중국 당국은 지난 11일까지 단체관광객 3만3천191명과 개인 관광객 2만8천명을 안전지대로 대피시켜 현재 주자이거우에는 관광객이 없다고 확인했다.

한편, 중국 공안부는 주자이거우현 강진 발생 후 여진에 따른 피해를 막기 위해 이 지역에서 7만명 이상을 대피시켰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민희 기자 (mhee@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