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日, 모든 가공식품 원산지 표시 의무화한다

발행일2017.08.11 17:10
Photo Image<ⓒ게티이미지>

일본 정부가 모든 가공식품에 대해 원재료 원산지 표시를 의무화한다.

11일 교도통신 등에 따르면 내각부 소비자위원회는 지난 10일 원재료 원산지 표시를 의무화하는 식품표기기준 개정안을 아베 신조 총리에게 제출했다.

소비자청은 이르면 이달 중 새 기준을 시행할 방침이다. 다만 갑작스러운 적용에 따른 혼란을 줄이기 위해 5년간 유예기간을 설정, 2022년 4월에 전면 실시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현재 일본은 건어물 등 크게 가공하지 않은 일부 공산품에 대해 원산지 표시를 의무화하고 있다.

개정안이 시행되면 일본 제조 모든 가공식품이 원재료 원산지 표시 대상이 된다. 다만 모든 원재료 원산지 표시는 현실적으로 어려움이 있는 만큼 제품에서 차지하는 중량의 비율이 가장 큰 원재료에 대해서만 원산지를 표시하게 된다.

2개국에서 수입한 돼지고기를 섞어 만든 햄처럼 원재료의 원산지가 복수일 경우엔 중량이 많은 순대로 'A국, B국' 등의 방식으로 원산지 국가를 표시해야 한다.

장윤형 기자 why@etnews.com

손목에 차고 있기만 해도 불면증 해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