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빅데이터 센터 선정...국가 빅데이터 네트워크 구축 방안 만든다

발행일2017.08.13 15:00
Photo Image<ⓒ게티이미지>

정부가 빅데이터 공유와 산업 활성화를 위해 '빅데이터 센터' 설립을 추진한다. 기업과 공공이 데이터를 개방하고 활용하는 계기를 만든다.

13일 한국정보화진흥원은 '국가 빅데이터 네트워크 구축 방안 수립 연구' 사업을 발주했다고 밝혔다.

정부가 데이터를 수집·생산하는 기관 등을 중심으로 공공·민간 빅데이터 센터를 선정한다. 이를 종합 지원하는 빅데이터 지원센터를 운영한다. 전국 주요 기업과 공공 등에 설치한 센터를 중심으로 국가 빅데이터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것이 사업 목표다.

진흥원 관계자는 “내년 신규 사업으로 추진하기 위해 예산을 신청했다”면서 “예산이 확보되면 기업, 학교 등 주요 거점에 빅데이터 센터를 설립하고 이를 연결하는 네트워크를 구축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진흥원은 △전문 빅데이터 센터 역할 및 운영방안 △빅데이터 지원센터 역할 및 운영방안 △국가 데이터 허브 구축 방안 등을 수립한다. 지원센터가 빅데이터 센터를 관리, 지원한다. 국가 데이터 허브는 데이터 개방·유통 플랫품 구축과 운영 등을 담당한다.

빅데이터 지원센터가 설립되면 기업과 공공 데이터 개방과 공유가 탄력 받을 전망이다.

정보화진흥원이 조사한 '2015년 빅데이터 시장현황조사'에 따르면 매출액 1000억원 이상 기업 가운데 빅데이터 시스템을 도입했다고 답한 비율은 9.6%에 불과하다. 앞으로 3년 내 빅데이터 시스템을 도입한다고 답한 비율은 30%가량이다. 기업은 빅데이터 산업 관련 시급한 정책으로 '빅데이터 유통 체례 마련 및 활성화' '정부 공공정보 및 데이터 개방 확대' '데이터 이용 및 활용에 대한 정부 가이드 제공' 등을 꼽았다. 빅데이터 시스템 구축 수요가 높지만 데이터 부족이 고민이다. 대기업보다 데이터양이 적은 중견·중소기업은 외부에서 데이터를 수급해야 한다. 빅데이터를 보유한 기업에 빅데이터 센터를 구축하면 데이터 개방과 공유 체계 지원이 가능하다. 기업 간 데이터 공유와 관련 산업 활성화를 이끈다.

진흥원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빅데이터가 중요한 영역으로 떠오르지만 일부 대기업만이 빅데이터를 소유해 산업 전반에 데이터 이용, 활성화가 쉽지 않다”면서 “기업과 학교 등을 빅데이터 센터로 지정해 관련 기술을 연구하고 데이터를 개방하도록 이끌겠다”고 말했다.

[전자신문 CIOBIZ] 김지선기자 river@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