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약값 1억 '면역항암제' 키트루다·옵디보, 보험급여 적용

발행일2017.08.13 14:00
Photo Image<키트루다>

이르면 9월부터 연간 치료비가 1억원에 달하는 '면역항암제' 보험급여가 적용돼 환자 약값 부담을 덜어 줄 전망이다.

11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은 면역항암제 키트루다와 옵디보에 대한 '비소세포폐암 2차치료제 급여기준' 의견조회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심평원 의견조회를 통해 이견이 없으면 9월 열릴 예정인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를 통과해 보험급여 적용이 이뤄진다.

급여 적용이 이뤄지는 암종은 폐암이다. 폐암 중에서도 비소세포폐암은 국내에서도 많이 발병하는 암이자, 치명적인 암으로 알려져 있다. MSD의 '키트루다(성분명 펨브롤리주맙)', 오노약품공업·BMS의 '옵디보(니볼루맙)'가 대표 치료제다.

의견조회 중인 급여기준을 살펴보면 키트루다는 PD-L1(바이오마커) 발현율이 50% 이상이면서 이전 백금기반 화학요법(1세대 항암제)에 실패한 경우다. 옵디보는 PD-L1 발현율이 10% 이상이면서 이전 백금기반 화학요법에 실패한 경우다.

면역항암제의 1회 투약 비용은 1000만원에 육박한다. 국내에선 비급여로 환자가 고가의 약값을 전액 지불해야 한다. 1년에 100명의 환자가 면역항암제 10회를 투여한다고 가정하면, 100억원이 약값이 책정된다. 정부가 보험급여를 적용해 95%를 부담할 경우에도 약 95억원의 재정이 투입돼야 한다.

면역항암제가 보험급여 적용될 경우 한해 약 1500억원 이상 건강보험 재정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키트루다와 옵디보는 비소세포폐암과 흑색종 외 위암, 대장암 등 다양한 암에 적응증을 갖고 있다.

정부에서 다양한 암종에 보험급여가 확대도면 보험재정은 늘어날 수밖에 없다. 문재인 대통령의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방안'에 따라 면역항암제 외에도 희귀질환치료제, 고가 항암제 등 다양한 치료제 보험급여 확대가 이뤄질 것이란 기대도 높다. 한 환자는 “경제 논리로만 따져 고가의 치료효과가 높은 항암제를 정부에서 보장해주지 않는다면 환자 치료 기회를 박탈하는 것”이라며 “앞으로 보험급여를 확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면역항암제는 기존 항암제를 넘어서는 차세대 항암제로 불린다. 1세대 항암제는 암세포뿐 아니라 정상세포까지 공격해 부작용을 초래하는 문제점이 있었다. 2세대 표적항암제는 특정 암세포를 선택적으로 공격하는 치료제지만, 내성 위험이 있다. 의학계가 면역항암제를 3세대 치료제로 주목하는 이유는 바로 체내 면역체계에 작용하기 때문이다. 특정 암에만 국한되지 않고 다양한 암에서 쓰일 수 있다는 기대감 때문이다. 미국 FDA에서 면역항암제를 혁신적 치료제로 지정해 신속허가를 냈다.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