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이슈분석]조달청 '국가종합전자조달시스템' 개편 추진

발행일2017.08.10 17:00

조달청의 '나라장터'가 노후화돼 전면 개편 필요성이 제기된다.

Photo Image

2002년에 구축된 나라장터의 기반 기술은 최근까지 크게 개선되지 않아 지속적 장애가 발생하고 있다.

느린 시스템 속도와 잦은 오류 발생, 복잡한 절차 등으로 사용자의 불편도 늘어난다. 사용자의 요구 사항에도 능동적으로 대처하지 못한다.

조달청은 이러한 문제점을 인식, 개선 노력을 하고 있지만 기존 노후화된 시스템을 그대로 두고 개선하는 데 한계가 있다는 판단이다.

조달청은 나라장터의 전면 개편이 필요하다고 판단, 재원(총 400억원 규모) 마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현재 기획재정부와 협의하고 있다.

조달청은 재원이 확보되면 최신 정보기술(IT)을 적용, 신기술 기반 나라장터로 재구축할 방침이다.

전자서명, 유통 및 연계 등 기반 기술에 대해 간편하고 효율적인 아키텍처 재설계 방안을 마련한다. 시스템 기능을 효율적으로 사용하고, 수요자의 개선 요구 등에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도록 개편한다.

공공 조달 서비스의 복잡한 연계 구조를 최소화하고, 연계 솔루션 기반의 개방형 웹 서비스를 적용한다.

조달청은 나라장터의 전자 조달 프로세서를 다른 기관 시스템의 특화된 기능과 유연하게 연결될 수 있도록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로 재구축할 방침이다.

급변하는 IT 트렌드에 맞춰 신기술을 적극 수용하고, 조달 환경 변화에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는 IT 기반 개편 방안을 수립한다.

현재 개별 운영하고 있는 26개 공공기관 조달 시스템과 단계적 통합을 위한 제도·시스템 개편 방안도 구상하고 있다. 타 전자조달시스템과의 기능 통합 범위를 설정하고 연계 기능을 강화하기 위한 최적의 방안을 모색한다.

이를 위해 공공 조달 업무 절차, 조달 관련 문서 및 표준코드 등에 대한 통합 관리 체계 구현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클라우드 기반 서비스로 글로벌 전자 조달을 선도하고 수출 비즈니스모델(BM) 개발에도 나선다.

기능 중심의 서비스 제공 방식도 고객경험 기반 개인 맞춤형 서비스로 전환하는 한편 모바일, 온·오프라인 채널 통합(O2O)으로 시·공간 제약이 없는 개인화된 통합 서비스 체계를 구축한다.

조달청 관계자는 “기획재정부에 사업 추진에 필요한 예산을 요청했다”면서 “내년에 첫 추진 과제인 ISP 수립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대전=신선미기자 smshin@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