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치매·우울증 단백질 생성 위치에 따라 조절 기능 달라진다...한국뇌연구원 규명

발행일2017.08.08 14:45
Photo Image<송민석 한국뇌연구원 선임연구원>

우울증, 자폐증, 치매 등 뇌질환 핵심 단백질인 뇌성장인자(BDNF)가 뇌세포 내 생성 위치에 따라 조절 기능이 달라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한국뇌연구원(원장 김경진)은 송민석 뇌신경망연구부 선임연구원과 프랜시스 리 미국 코넬대 의대 교수가 공동으로 BDNF 위치에 따라 기능이 달라진다는 사실을 규명, 정신질환 분야 국제학술지 몰레큘러사이카이어트리에 '신경세포 시냅스에서의 BDNF'라는 제목의 논문을 실었다고 8일 밝혔다.

BDNF 단백질은 신경세포 성장, 생존, 분화에 관계하는 물질이다. 우울증, 치매 등 다양한 신경계 질환과 관련돼 신약 개발을 위한 치료 표적으로 집중 연구되고 있다.

사람에게서 BDNF 단백질이 줄면 인지 능력이 떨어지고, 우울증 환자의 뇌에서도 이 단백질의 양이 준다는 사실이 보고된 바 있다.

Photo Image<뇌성장단백질(BDNF)와 관련된 뇌질환>

그러나 그동안 연구는 BDNF 양을 늘려서 뇌질환을 치료하는 방법이 주로 시도됐다. 정작 치료 효과를 높이기 위해 필요한 합성, 분비 장소의 특이성은 고려되지 않았다.

연구팀은 BDNF 단백질이 만들어지는 신경세포 부위가 특정 뇌질환과 관련이 있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송민석 선임연구원은 “앞으로 BDNF 단백질의 위치와 기능을 종합 파악해서 접근한다면 뇌질환에 효과 있는 다양한 치료 기술을 끌어낼 가능성이 있다”고 의의를 설명했다.

Photo Image<신경세포에 존재하는 BDNF와 그 수용체, 그리고 생리활성의 관계>

대구=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

손목에 차고 있기만 해도 불면증 해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