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자율주행차 국경을 넘다...미-캐나다 482㎞ 자율주행 성공

발행일2017.08.08 12:37

캐나다 온타리오주는 7일(현지시간) 미국과 캐나다 양국 협력을 기반으로 한 총 482km 구간 자율주행 테스트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Photo Image<미국-캐나다 간 자율주행 테스트에 사용된 자율주행차. 자율주행차 2대는 캐나다 온타리오주와 미국 미시간주 등을 포함해 약 482km를 달렸다.>

투입된 자율주행차는 글로벌 자동차 부품·제조 기업인 콘티넨탈과 마그나가 합작해 완성됐다. 지난 달 31일(현지 시각) 미국과 캐나다 간 협력 사업 일환으로 자율주행 테스트를 실시했다. 테스트에서 자율주행차 2대가 미국 미시간 주 남동부에서 시작해 캐나다 온타리오 주를 거쳐 미국 미시간주 트래버스시 자동차연구센터 세미나장까지 300마일(약 482km)을 주행했다.

최초 국가 간 시연인 이번 주행은 콘티넨탈과 마그나, 캐나다 온타리오주 교통부, 미국 미시간주 교통국 자율주행 기술을 검증하는 계기가 됐다.

테스트는 미국 중북부 오대호 연안에 위치한 일리노이, 위스콘신, 미시간, 오하이오주 지역과 캐나다 온타리오주를 포함하는 그레이트 레이크(Great Lake)지역 첫 번째 협력 사례다.

제프 클레이 콘티넨탈 북미지부 회장은 “콘티넨탈은 5년 이상 공공 도로에서 자율주행 테스트를 해왔다”며 “도로 사고의 약 95%는 사람의 실수에서 비롯되는 만큼 우리의 최우선 순위는 인명을 구하고 부상을 줄이는 것”이라고 말했다.

주행에는 콘크리트로 된 디트로이트-윈저터널과 강철로 만들어진 '블루워터' 다리를 통과하는 동안 차량의 다중 카메라, 레이더, 라이다(LiDAR) 센서 상호작용에 대한 테스트를 포함한다.

콘티넨탈 자율주행기술은 센서기술, 클러스터 연결성, 인간-기계 간 대화, 체계 구조, 신뢰도 및 자율 주행 수용성 등 6가지의 핵심 요소를 포함하고 있다.

특히 콘티넨탈 '크루징 쇼퍼(Cruising Chauffeur)' 기능은 자율주행차가 교통법규에 따라 다양한 도로를 주행할 수 있게 한다. 크루징 쇼퍼 기능이 활성화되면 ADCU(Assisted&Automated Driving Control Unit)라 불리는 중앙 제어 장치에서 분석된 데이터를 사용해 자동차를 둘러싼 360도 환경 모델을 생성할 수 있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

손목에 차고 있기만 해도 불면증 해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