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HEMP 방호 국가 중요 시설로 확산.... 종합 대응 컨트롤타워 설립 시급

발행일2017.08.07 16:48

원자력발전소와 전산센터 등 국가 중요 시설로 고고도전자기펄스(HEMP) 방호 설비 구축이 늘고 있다. HEMP 방호 설비는 그동안 군 시설에만 설치했으나 북한 핵 위협이 고조되면서 핵을 포함한 HEMP 공격에 대응하기 위한 중요 시설에 적용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국토가 좁고 전력망 및 통신설비가 밀집돼 HEMP 공격에 취약하다.

7일 정부와 EMP 관련 업계 및 전문가에 따르면 국가정보자원관리원이 공주 백업센터와 대구센터에 HEMP 방호시설을 구축하기로 한 데 이어 한국전력공사와 한국수력원자력이 HEMP 방호설비 구축을 위한 방안을 모색하고 있다. 서울시청, 강원도청, 경북도청 등 지방자치단체도 행정안전부의 비상 대비 훈령에 따라 자체 비상 시설에 EMP 방호 설비를 구축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HEMP 방호설비는 2000년대 초 국방부 신청사에 설치하는 등 주로 군 지휘부 건물이나 정보부서 건물 등 군 시설에만 구축해 왔다.

국가정보자원관리원은 내년에 착공하는 공주 백업센터에 100데시벨(dB)급 HEMP 방호 시설을 구축한다. 대구센터에도 이와 비슷한 규모의 HEMP 방호 시설을 구축할 예정이다.

한전과 수력원자력은 원전과 변전소 등 주요 시설물에 HEMP 방호시스템 구축을 위해 최근 에너지 시설에 관한 HEMP 영향 및 대응 방안 수립에 나섰다.

이처럼 HEMP 구축이 확대하고 있지만 우리나라는 관련 방호 구축 기준이나 제도가 없어 미국 자료에 의존하고 있다. 컨트롤타워가 없다 보니 구축 예산이나 방식도 제각각이다.

이에 따라 특정 공간만 방어하거나 차단 효율이 각기 다르게 나타난다. EMP 방호는 공격 정보 사전 탐지에서 전력망 및 통신망 이중화, 빠른 복구 등 다양한 방법으로 접근해야 하지만 벙커 형태의 대규모 시설 구축에 집중되는 것도 문제다.

EMP 단체와 전문가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EMP 전담팀을 꾸리고는 있지만 아직 실행 계획이 없고, 산업통상자원부는 에너지 공기관을 중심으로 자체 EMP 방호 인식 확산과 대응 설비 구축 검토 단계에 머물고 있다”면서 “미국처럼 정부 차원의 HEMP 대응 컨트롤타워를 설치하고, 이를 중심으로 주요 국가 시설물 취약성을 분석해서 대응 우선순위와 방호 방안을 마련하는 HEMP 대응 로드맵이 필요하다”고 제안했다.

Photo Image<HEMP 공격은 각종 전자장비를 비롯해 전력망, 통신망을 무력화시킬 수 있다.>

부산=임동식기자 dslim@etnews.com

고도도전자기펄스(HEMP:High-altitude electromagnetic pulse)=핵폭탄의 폭발력을 이용하거나 로켓 등 발사체에 폭약과 전자파 증폭 장치를 달아 고공에서 일으키는 강력한 전자기장을 말한다. 인위의 HEMP 공격은 지상 수십㎞, 지하 수십m까지 전자기기, 통신망, 전력망 등을 무용지물로 만들 수 있다.

손목에 차고 있기만 해도 불면증 해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