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박찬주 대장 부인 “아들 같은 마음으로 대했는데 미안하다”

발행일2017.08.07 10:21
Photo Image

 
박찬주 대장 부인이 오늘 참고인 신분으로 조사를 받는 가운데 공관병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박찬주 대장(육군 제2작전사령관) 부인이 7일 오전 10시 국방부 청사 내 검찰단에 출두해 취재진들에게 “아들같은 마음으로 대했는데 상처를 줘서 미안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찬주 대장 부인은 공관병들에게 집안일 뿐만 아니라 전자발찌를 채워 감시하는 등 갑질 행패를 부린 것으로 알려졌다. 국방부는 박찬주 사령관을 형사입건하고 수사에 착수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이희진 기자 (leehj@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