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사설]크라우드펀딩, 약도 과하면 독이 된다

발행일2017.08.06 15:11

2005년 영국에서 첫 등장, 미국에서 꽃을 피운 크라우드펀딩이 국내서도 각광을 받고 있다. 국내도 수십 개 크라우드펀딩 회사가 생겼다.

크라우드펀딩은 인터넷을 이용해 소규모 후원을 받거나 투자 등의 목적으로 다수의 개인들로부터 자금을 모은다. 자선활동, 이벤트 개최, 상품 개발 등이 목적이다. 기존 금융체계와 달리 개인 간 직접 금융거래라는 새로운 시스템이다.

최근에는 스타트업의 등용문으로 활용된다. 자금조달은 물론 크라우드펀딩을 통해 자사 신제품을 알리는 마케팅 채널로 더 각광받고 있다.

이런 추세에 중앙정부는 물론 공공기관, 지방자치단체까지 각종 지원 사업을 쏟아내고 있다.

신설 중소벤처기업부도 이달 말까지 해외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등록 지원 대상 모집에 나섰다. 50개사에 최대 1000만원을 지원 영상 제작, 영문 번역, 마케팅 등 플랫폼 등록을 돕는다.

문화체육관광부, 고용노동부, 농림축산식품부 등 다른 정부부처도 각 산업 분야별 지원책을 운영한다. 대구시, 충남창조경제혁신센터 지방자체단체나 공공기관 등도 대열에 합류했다.

다양한 지원은 스타트업에 큰 힘이 된다. 특히 자금과 마케팅은 이들 스타트업에 꼭 필요한 요소다.

하지만 시장은 이런 선의와 달리 벌써부터 부작용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크라우드펀딩 인기에 편승한 생색내기나 성과주의 정책으로 흐르고 있다는 비판이다. 무분별한 정부 지원이 플랫폼 회사와 컨설팅 업체만 배불린다는 지적도 있다.

좋은 약도 진단과 처방이 선행되지 않으면 환자에게 독이 될 수 있다. 크라우드펀딩 지원 정책도 정확한 진단과 처방이 필요하다.

얼마나 많은 기업을 지원했는지는 중요하지 않다. 그 지원이 어떤 성공기업을 키워냈는지가 중요하다. 각 지원 주체별 사업 필요성을 점검하고, 성과를 극대화할 수 있는 선택과 집중을 고민해야 한다. 특히 중소벤처기업부의 역할이 중요하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