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중기부, 사무공간 부족으로 몸살...청사 입지 문제 심각

발행일2017.08.06 17:00

중소기업청이 중소벤처기업부로 승격하면서 인력은 크게 늘었음에도 사무실 공간을 충분히 확보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Photo Image<중소기업부가 입주해 있는 정부대전청사 전경.>

중기부는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업통상자원부, 금융위원회 등에서 중소기업 관련 조직을 이관 받아 인력이 55명 늘었다. 부 승격에 따른 순수 증원 인력 23명까지 포함하면 총 73명이 늘었다. 본부 정원만 기존의 353명에서 431명으로 22% 증가한 셈이다.

그러나 이들이 근무할 사무 공간은 700㎡ 늘어나는데 그쳤다. 청사 입지가 확정되지 않아 고육책으로 청사관리소와 협의, 정부대전청사 내 2동 6층 공간을 확보한 것이 전부다.

중기부는 그동안 대전청사 1동 11~14층 공간(4926㎡)을 사용했다. 그러나 이번에 부로 승격하면서 1인당 평균 사무 공간은 13.2㎡로, 기존의 14.1㎡에서 1㎡ 가까이 줄었다.

중기부는 부처 승격과 동시에 단행한 조직 개편에서 기존 조직과 과기정통부, 산업부에서 넘어온 조직을 섞어 재배치했다.

우선 해외진출지원담당관, 정책평가조정과, 거래환경개선과, 소상공인혁신과 4개 부서를 신설했다. 또 과기정통부에서 온 조직은 창업정책총괄과, 창업생태계조성과, 투자회수관리과, 벤처혁신기반과, 인재혁신정책과 등 5개 과로 명칭을 변경했다. 산업부에서 온 조직은 지역혁신정책과와 지역기업육성과로 나눴다.

Photo Image<중소벤처기업부 현판>

우선 1동 11층에는 대변인실과 벤처혁신정책관 소속 4개 과(벤처혁신정책과, 벤처투자과, 투자회수관리과, 벤처혁신기반과), 12층에는 기술인재정책관 소속 5개 과(기술혁신정책과, 기술개발과, 기술협력보호과)와 성장지원정책관 소속 3개과(판로정책과, 기업금융과, 재기지원과) 등이 배치됐다.

13층에는 중소기업정책관 소속 5개과(정책총괄과, 정책분석과, 정책평가조정과, 규제혁신과, 지역환경개선과)와 지역기업정책관 소속 3개과(지역혁신정책과, 지역기업육성과, 지역특구과) 등이 집중 배치됐다. 14층에는 장·차관실을 비롯해 기획재정담당관실, 행정법무담당관실 등이 자리를 잡았다.

새로 확보한 2동 6층(700㎡)에는 소상공인정책실 소속 6개 과와 감사관실을 배치했다.

이렇게 재편한 조직은 기존 공간 및 새로 확보한 공간에 나눠 재배치했다. 그러나 사무 공간이 턱없이 부족, 국별로 운영하던 회의실과 직원 휴게소를 모두 사무 공간으로 전환해야 했다. 대회의실 단 1곳만 남겨 뒀다.

13개 국이 개별로 활용할 회의 공간과 직원 휴식 공간이 사라졌다. 적어도 연말까지는 이 상태로 버텨야 하는 상황이다.

중기부는 지금보다 최소 2300㎡ 정도의 공간을 더 필요로 한다. 총 8000㎡는 돼야 한다는 것이 중기부의 요구다.

이 같은 요구를 충족시키려면 세종시로 이전하거나 대전 청사 인근 민간 건물을 활용해야 한다.

그러나 세종시로 이전하더라도 세종청사에는 남는 공간이 없어 민간 건물을 임대해야 한다. 대전청사도 사정은 마찬가지로, 민간 건물을 임대해야 한다.

김성섭 중기부 운영지원과장은 “1~2개월 이내에 청사를 세종으로 이전할지 대전청사를 그대로 이용할지 결정될 것”이라면서 “청사 입지 문제가 빨리 결정돼 사무 공간 문제를 해소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대전=신선미기자 smshin@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