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jtbc 뉴스룸' 국정원 댓글 사건 임 과장 휴대폰 문자 복원 '국정원 감찰 정황 포착'

발행일2017.07.17 20:42

 

Photo Image

 
17일 방송된 JTBC ‘뉴스룸’에서는 2015년 국정원 댓글 사건 당시 국가정보원 민간인 사찰 의혹으로 유서를 남기고 마티즈 차량에서 숨진 채 발견된 임 모 과장의 휴대폰 문자 내용을 단독 공개했다.
 
임 과장은 지나친 업무에 대한 욕심이 이 사태를 낳은 것 같다고 남겼고 국정원 역시 개인의 일탈로 종결했다. 자살 직후 임 과장의 타살 의혹과 은폐 의혹이 제기됐었다. 이번 정권에 적폐청산 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다.
 
휴대폰을 입수해 이를 복원했다. 국정원 직원들과 나눈 문자들과 통화목록을 찾았고, 기존에 알려진 다른 정황을 찾아냈다.
 
2015년 7월 6일 임과장의 통화목록에 나나테크 허 모이사가 등장한다. 임 과장은 허 이사에게 ‘급하게 전화해 달래. 시스템 오 해달래’라는 문자를 보냈다. 시스템 오는 덮어쓰기를 추정할 수 있는 은어다.
 
이는 임 과장이 자의적으로 삭제했다는 국정원의 발표와 달리 임 과장 혼자만의 판단으로 삭제한 것이 아니라는 정황으로 보인다.
 
17일 새벽 1시~3시 사용 기록 삭제 직전 새벽 0시 7분 국정원 직원 최 모씨와 이 모 씨에게 전화를 걸었다. 야당의 언론 의혹 제기에 등장하지 않은 인물로 jtbc 취재진에게는 “할 말 없다”고 밝혔다.
 
같은 날 오후 국정원은 해킹 프로그램의 사용기록을 공개하겠다고 밝혔고, 이후 국정원 직원들은 임 과장에게 감사관실에서 찾는다는 문자와 함께 직원들의 전화가 이어졌다. 사실 확인 차원에서 전화를 했을 뿐 감찰을 한 것이 아니라는 국정원의 말과는 다르다.
 
이후 18일 오후 직속 상관은 임 과장에게 “조금만 참으면 우리가 이긴다”는 문자를 보냈고, 임과장은 18일 ‘그리고’ 라는 문자를 보내려다 삭제하고 4시간 뒤 후 숨졌다.


 전자신문인터넷 이희진 기자 (leehj@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