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인도, 대통령 후보에 여·야 모두 최하층 출신 내세워

발행일2017.07.17 19:35
Photo Image

인도 대통령 선거에는 사상 처음으로 여당과 야당 모두 '불가촉천민'으로 불리는 최하층 카스트 '달리트' 출신 정치인을 후보로 내세웠다. 제14대 대통령 선출 투표는 17일 오전 10시(현지시간) 연방 의회와 주 의회에서 시작됐다.

여당 인도국민당(BJP)의 람 나트 코빈드(71) 후보는 북부 우타르프라데시 주 칸푸르의 달리트 가정에서 태어나 법대를 졸업한 뒤 변호사로 활동했다. 2차례 상원의원을 지낸 뒤 비하르 주 주지사를 역임했다.

제1야당인 인도국민회의(INC) 역시 달리트 출신 메이라 쿠마르(72·여) 전 연방하원 의장을 후보로 내세웠다.

현지 언론은 여야 정당 모두 달리트 출신 후보를 내세운 것에 대해 “2019년 총선을 앞두고 인구 비중은 크지만 사회적으로 소외된 하층 카스트 지지를 얻기 위한 포석”이라고 분석했다.

선거는 이날 오후 5시까지 연방 상원과 하원, 각 주 의회 의원 등 4896명이 투표하는 간선으로 진행된다. 20일 개표를 거쳐 25일 새 대통령 취임식이 열린다.

인도는 의원내각제를 채택하고 있어 총리가 내각을 이끌어 대통령은 실질적 권한이 크지 않다. 대부분 의전 역할을 수행한다.

하지만 헌법상 대통령은 군통수권이자 국가 원수로 규정돼 있으며, 특정 상황에서 사면권·법률안 거부권 등을 행사해 정국의 향방을 좌우할 수 있다.

정영일기자 jung01@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