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靑, 추가 문건 254개 발견…"삼성 관련 등 적법하지 않은 업무지시 내용 많아"

발행일2017.07.17 18:54

청와대는 17일 정무기획비서관실에서 박근혜 정부 시절 정책조정수석실에서 작성한 다량의 문건을 추가 발견했다고 밝혔다. 특히 삼성 및 문화계 블랙리스트 관련 내용과 위안부 합의, 세월호사건 등 각종 현안에 대한 적법하지 않은 지시내용이 대거 포함돼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청와대는 기존 문건처리 절차와 동일하게 내부 분류작업을 통해 원본은 대통령기록관실로 이관하고, 사본은 특검에 제출키로 했다.

Photo Image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와대 정무수석실에서 14일 자체적으로 잠겨진 캐비닛 등 방치된 문서가 있는지 추가 점검을 하던 중, 당일 오후 4시 30분께 정무기획비서관실 입구의 행정요원 책상 하단에서 다량의 문건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날 공개한 문서는 전 정부의 정책조정수석실 기획비서관이 2015년 3월 2일부터 2016년 11월 1일까지 작성한 254건의 비서실장 주재 수석비서관 회의 결과라고 밝혔다. 이 외에도 아직 분류 작업을 마치지 못한 문건까지 포함해 총 1361건에 달한다는 게 청와대 설명이다.

박 대변인은 “254개 문서 중에는 삼성 및 문화계 블랙리스트 관련 내용, 현안 관련 언론활용 방안, 위안부 합의, 세월호, 국정교과서 추진, 선거 등과 관련한 적법하지 않은 지시내용 포함돼 있다”며 “14일 민정비서관 문건 조치 절차와 같이 특검에 관련 사본을 제출하고 원본은 대통령기록물기록관에 이관 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청와대는 추가 발견되는 문건과 관련해 그때그때 즉시 보고하고 발표하는 것을 원칙으로 정했다. 다만 지난번 문건에는 '메모' 형식이 포함돼 있어 언론에 이같은 내용을 일부 공개할 수 있었지만 이번 문건은 공식 문서로 돼 있어 상세 내용을 공개하지 않았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