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임신중 천식 방치, 아이에게 이어진다

발행일2017.07.17 16:16
Photo Image<@게티이미지뱅크>

천식이 있는 여성이 임신 중 제대로 관리하지 않으면 태어난 아이에 천식이 나타날 위험이 커진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15일 헬스데이 뉴스에 따르면 덴마크 오르후스 대학 연구팀이 천식 여성에게서 태어난 아이 7188명 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은 사실이 밝혀졌다.

연구팀은 천식 여성을 경증 천식을 잘 관리한 그룹(A) △경증 천식을 제대로 관리하지 못한 그룹(B) △중등도 내지 중증 천식을 잘 관리한 그룹(C) △중등도 내지 중증 천식을 관리하지 못한 그룹(D)으로 나눠 분석했다.

그 결과 A그룹 여성이 낳은 아이는 소아 천식 유병률이 B그룹 아이보다 19%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A그룹 아이들 소아 천식 유병률은 C그룹 아이들보다도 33% 낮았다. D그룹 아이들보다는 37% 낮았다.

임신 중 천식 관리 소홀이 소아 천식 위험요인이 될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연구팀을 이끈 류샤오친 역학 교수는 설명했다.

한 통계조사 결과에 따르면 천식 여성의 25%는 임신 중 처방된 천식약을 제대로 복용하지 않고, 41~54%는 흡입제를 올바로 사용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결과는 미국 알레르기·천식·면역학회 학술지 '알레르기-임상면역학 저널(Journal of Allergy and Clinical Immunology)' 온라인판에 게재됐다.

[전자신문 CIOBIZ] 정용철 의료/SW 전문기자 jungyc@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