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中 웨이보에서 '곰돌이 푸'까지 삭제

발행일2017.07.17 16:15
Photo Image

만화영화 캐릭터인 '곰돌이 푸'가 중국 소셜미디어에서 삭제되고 있어 논란이 일고 있다.

17일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푸'의 사진이나 동영상이 최근 중국 소셜미디어인 웨이보와 위챗 등에서 삭제되고 있다. 푸의 이름을 입력하면 '불법 콘텐츠'라는 메시지까지 나타난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정확한 원인은 알려지지 않았으나 FT는 '푸'에 대한 이번 검열이 국가 지도부를 임명하는 제19차 공산당대회를 앞두고 이뤄졌다는 점에 주목했다. '푸'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풍자하는 소재로 사용되고 있어, 공산당대회를 앞두고 검열 대상이 됐다는 것이다.

시 주석을 푸와 비교한 사진은 2013년 미국을 방문해 버락 오바마 당시 미국 대통령을 만날 때 처음으로 등장했다. 두 정상은 각각 푸와 호랑이 친구 '티거'로 묘사됐다. 2015년 시 주석이 오픈카를 타고 사열하는 장면이 푸가 장난감 자동차를 탄 모습과 비교된 적 있는데, 이 사진은 정치 컨설트업체 '글로벌 리스크 인사이츠'가 선정한 그해 최다 검열 사진으로 선정됐다.

그동안 대형 정치행사 기간에 중국 검열 당국의 블랙리스트에 오른 단어들은 직접 관련된 것들이 대부분이었으나, 이제는 풍자 캐릭터까지 검열 대상이 됐다고 평론가들은 꼬집었다.

중국은 시 주석의 1인 체제를 강화하면서 시 주석이 주창한 이론을 '시진핑 사상'으로 승격시켜 당장(黨章)과 헌법에 삽입시키려는 시도까지 하고 있다.

문보경 산업정책부(세종)기자 okmun@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