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한수원, "신고리 5·6호기 영구정지는 막겠다"

발행일2017.07.17 15:54

신고리 5·6호기 공사 일시중단을 의결한 한국수력원자력 이사회가 공론화 과정에서 영구정지 결정이 나오지 않게 방어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일시중단 기습이사회와 관련해선 현장 공백상황을 장기화 할 수 없었던 만큼 빠른 판단이 필요했다고 설명했다. 대신 사업당사자 입장에서 공론화 결과가 신고리 5·6호기 영구정지로 나오지 않게 노력할 방침이다.

이관섭 한수원 사장은 17일 세종시 인근 식당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신고리 5·6호기 건설 일시중단 결정 배경과 향후 대응방안 등을 설명했다.

한수원은 공론화 기간 동안 원전 안전과 필요성 등을 알리는 적극적인 소통을 통해 최종 건설 중단 결정이 나오지 않도록 할 계획이다.

지난 14일 이사회에서는 공기업 특성상 국무회의 결정을 반할 수 없다는 점이 반영돼 일시중단이 결정됐다는 설명이다. 그럼에도 신고리 5·6호기 건설을 최종 중단하는 결론이 나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이사회에서 형성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건설 중단 결정에 대한 법적책임, 보상방안과 주체 등의 질문이 쏟아졌지만 이 사장은 공론화 과정을 통해 정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즉답을 피했다.

이 사장은 공론화 결과 시민배심원단이 완전 정지 결론을 내릴 경우에 대한 후속조치는 준비한 바 없다고 밝혔다. 공론화 결과에 대해 찬성과 반대 어느 쪽도 예단하지 않겠다는 국무조정실의 입장을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이 사장은 만약 건설 중단 결과가 도출될 경우 한수원 이사회의 최종 결정 여부, 법적책임, 공사 중단 절차 등도 공론화 과정에서 정리될 것이라고 예상했다. 공사 중단 보상조치 역시 공론화를 통해 마련해 나갈 것이라고 봤다.

약 3개월 간 일시 중단에 따른 협력사에 피해를 최소화한다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14일 기습이사회에 대해서는 이사회 결정과 공론화 일정이 늦어질 경우 협력사의 업무 공백과 불확실성이 장기화될 수 있는 만큼 피해 최소화 차원에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지역 경제 관련, 철근 방청 작업 등 설비 유지작업을 통해 최대한 현장인력을 상주토록 해 피해가 없도록 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이 사장은 “이번 결정에 반발하는 노조, 지역주민과 충분히 협의하는 한편, 공론화에서 우리의 입장을 피력할 예정”이라며 “충분한 자료 제공을 통해서 올바른 판단이 나올 수 있도록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Photo Image

이날 한수원은 신고리 5·6호기 건설 일시중단에 따른 현장 유지관리 작업에 공식 착수했다. 현장 배치 인력은 배수, 자재 관리, 자재 보존·보관 장소 마련 등에 집중했다. 원자로 안전 확보 차원의 작업은 정상적으로 실시했다.

한수원은 원자로 건물 기초 공사를 다음달 말까지 완료하기 위해 해당 작업에 한정해 잔업과 주말 특근 재개를 검토 중이다. 정부가 신고리 5·6호기 문제 해결을 위한 공론화 기간 중 현장을 보존하고, 공론화 결과로 공사 재개가 결정될 것에 대비한 작업이다.

일용직 근로자들은 구체적인 보전 방안을 기다렸다. 한수원 이사회가 일시 중단을 결정하면서 임금 보전을 약속한 만큼 현장 정리 작업을 계속하면서 세부 방안이 추가로 나오는 것을 지켜본다는 입장이다.

조정형 산업정책부(세종) 기자 jenie@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