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임지현 '음란방송 BJ설부터 중국 납치설까지' 그녀를 둘러싼 '설'

발행일2017.07.17 11:51
Photo Image<사진=모란봉클럽 캡쳐>

임지현이 재입북한 가운데, 그를 둘러싼 루머들이 확산되고 있다.
 
지난 16일 한 매체는 임지현이 북한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가 공개한 영상 “반공화국 모략선전에 이용되었던 전혜성이 밝히는 진실”에 모습을 드러냈다고 전했다. 전혜성은 임지현의 본명인 것으로 알려졌다.
 
임지현은 최근까지도 TV조선 ‘남남북녀’·‘모란봉클럽’, 국방TV ‘명 받았습니다’ 등에 출연해 북한의 실상을 폭로한 탈북 여성 중 한 명이다.
 
일부 누리꾼은 전 씨와 지난달 21일 충북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에 적발된 탈북 여성 BJ를 동일 인물로 예상했다.
 
탈북한 여성 BJ A씨는 인터넷 음란방송으로 연간 1억 원이 넘는 수익을 올려 고급 외제승용차를 타고 다니는 등 호화생활을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누리꾼들은 A씨와 임지현 씨가 같은 나이라는 점과 A씨의 음란방송 적발 시기와 전 씨의 재입북 시기가 6월이라는 점, 적발된 A씨의 인터넷 방송 모습이 전 씨와 닮은 점을 들어 같은 인물로 예상했다.
 
이어 ‘우리민족끼리’에서 임지현 씨가 “돈을 벌기 위해 술집 등을 떠돌아다녔지만, 돈으로 좌우되는 남조선에서 육체적, 정신적 고통만 따랐다”라고 말한 사실도 그 근거라고 이야기했다.
 
한편, 일각에서는 임지현이 다소 경직된 모습을 보인 데 대해 중국에서 유인 납치됐을 가능성도 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전자신문인터넷 윤민지 기자 (yunmin@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