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곽현화 가슴노출 동의 배우보호조항 포함” 영화 ‘전망좋은집’ 감독의 억울함

발행일2017.07.17 11:31
Photo Image

 
‘전망 좋은 집’ 이수성 감독이 곽현화의 가슴 노출 촬영이 강압적이지 않았다고 호소했다.
 
이수성 감독은 17일 영화 ‘전망 좋은집’ 곽현화의 노출신 법정공방에 대해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3년동안 고통스러웠다고 호소했다.
 
이어 “검찰에서 무혐의 처분이 내려진 후 올 초 형사재판에서 무죄판결이 내려졌음에도 곽현화는 개인 SNS와 언론 인터뷰를 통해 저에 대해 성범죄자라는 말을 하는 등 악의적인 비난을 일삼고 있다”고 운을 뗐다.
 
이 감독은 “당시 저는 곽현화 씨에게 가슴 노출이 포함된 전신 노출 장면은 극중 미연 캐릭터가 성에 대한 관념이 변화하게 되는 구성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장면이라고 분명히 설명했다”며 “출연계약서에 사전에 배우가 동의한 노출장면만을 촬영한다는 배우보호조항까지 포함시켰다”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이 감독은 “한국 영화 역사상 여배우의 노출 장면의 경우 강압적으로 혹은 몰래 촬영한 것이 아니라면 편집 과정에서 배우 노출 장면 삽입 및 삭제 여부를 결정한 사례는 없다고 알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아무리 합의금 명목으로 큰 돈을 받아내기 위해서 감독을 압박하고자 저지른 행위라 하더라도, 사람의 행위에는 금도라는 것이 있을 것인데, 곽현화 씨가 영화감독인 나를 성폭력범죄자로 몰고간 행위는 그 금도를 너무나 심하게 어긴 행위다”라고 주장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이희진 기자 (leehj@etnews.com)

스마트폰에 혹사 당하는 눈, 해결 방법은?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