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황승언, SNS 악플러 차단 ”성적 수치심 느꼈다면 엄연한 성희롱“

발행일2017.07.17 11:18
Photo Image

 
황승언이 최근 악플러에게 일침을 가한 사실이 재조명되고 있다.
 
황승언은 지난해 5월 자신의 SNS에 자신의 아이디를 차단한 이유를 묻는 네티즌에게 “온라인이라고, 자기가 아니라고 우기면 땡이겠지만 내가 차단한 아이디는 딱 하나밖에 없어 누군지 알겠다”고 운을 뗐다.
 
황승언은 이어 “다짜고짜 반말로 장문의 댓글을 본 적이 한두 번도 아니고 기분 나쁜 적이 한두 번이 아니다. 아무 의도가 없었더라도 받아들이는 사람이 성적 수치심을 느꼈다면 그건 엄연히 성희롱이다. 더이상 참을 수 없어 차단했다"고 일침했다.
 
또한 황승언은 "이렇게 유령계정까지 만들어서 댓글 다실 시간에 나보다 훨씬 예쁘고 몸매 좋은 연예인들 많으니 그분들 검색하는데 투자하심이, 눈요기 하는 데 지름길이라고 생각이 든다"고 덧붙였다.


전자신문인터넷 이희진 기자 (leehj@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