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LG 로봇청소기, 6~7세 어린이 지능수준 갖춰…서울대 평가

발행일2017.07.17 13:56
Photo Image<딥씽큐 탑재로 6~7세 수준 어린이 지능으로 평가받은 'LG전자 로보킹 터보플러스'>

LG전자가 올해 선보인 인공지능 로봇청소기가 6~7세 어린이 수준의 두뇌로 평가받았다.

LG전자는 최근 서울대 '로보틱스 앤 인텔리전트 시스템 연구실' 시험에서 인공지능 로봇청소기 '로보킹 터보플러스(VR6480VMNC)'가 어린이 지능 수준을 갖춘 것으로 나타났다고 17일 밝혔다.

서울대는 시중에 판매 중인 로봇청소기 4종을 대상으로 각 제품의 종합적인 지능 수준을 측정했다. 인지, 판단, 행동 3개 분야에 걸쳐 100개 이상 항목을 시험해 어린이, 유인원, 돌고래 등으로 지능 단계를 평가했다.

서울대는 LG전자 '로보킹 터보플러스'가 6~7세 어린이 지능 단계를 갖췄고, 시험 제품 중 가장 뛰어나다고 평가했다. 로보킹 터보플러스는 올해 초 LG전자가 독자 개발한 딥러닝 기술 '딥씽큐'를 탑재, 인공지능 핵심 요소인 인지 및 판단 지능이 대폭 높아졌다. 딥씽큐를 탑재하기 전 LG 로봇청소기는 2015년에 진행한 유사한 시험에서 '유인원' 수준 지능으로 평가받았다.

딥씽큐를 탑재한 로보킹 터보플러스는 피해야 할 장애물과 넘어가야 할 장애물을 스스로 구별한다. 이전 로봇청소기가 사람 발을 넘으려고 했던 반면, 지금은 사람 발 앞에서 3초 가량 대기하면서 발이 치워지면 청소하고 발이 움직이지 않으면 우회한다.

송대현 LG전자 H&A사업본부장 사장은 “업계 최초로 인공지능 가전을 선보인 기술력을 꾸준히 발전시켜 고객의 삶을 보다 윤택하게 하겠다”고 말했다.

권건호 전자산업 전문기자 wingh1@etnews.com

손목에 차고 있기만 해도 불면증 해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