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캐비닛 문건’ 우병우 “무슨 상황, 무슨 내용 알 수 없다” 모르쇠 일관

발행일2017.07.17 10:19
Photo Image

 
우병우 전 청워대 민정수석이 최근 청와대에서 발견된 캐비닛 문건에 대해 모른다고 밝혔다.
 
우병우 전 수석은 17일 자신의 직권남용 혐의 등 재판에 출석하기 위해 서울중앙지법에 나타났다.
 
이날 취재진들은 ‘캐비닛 문건 존재 유무’에 대해 우병우 전 수석에게 질문했다. 우병우 전 수석은 “언론보도를 봤지만, 무슨 상황인지, 무슨 내용인지 알 수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청와대 재임기간에 생산된 문서라는 이야기가 있다”는 질문에 “이미 답변을 드렸다”며 모르쇠로 일관했따.
 
한편 최근 청와대는 민정수석실 캐비닛에서 박근혜 정부 당시 작성된 문건을 공개했다. 문건 작성 시점으로 추정되는 2014년 8월은 우병우 전 청와대 민정수석이 민정비서관으로 재임하던 시기다.


 전자신문인터넷 이희진 기자 (leehj@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