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美 민주당, 아마존-홀푸드 인수 독점 논란 청문회 추진

발행일2017.07.16 21:14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업체 아마존의 시장 독점 우려가 미국 워싱턴 정가에 확산되고 있다. 온라인 판매시장 급성장과 함께 시장 영향력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고 있는 아마존을 견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Photo Image

블룸버그통신은 16일 미국 민주당이 아마존의 슈퍼마켓업체 홀푸드 인수가 반독점 금지법 위반에 해당되는지 논의하기 위한 청문회 소집을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아마존의 역대 최대 인수합병(M&A) 규모(137억 달러)인 이번 계약이 성사되면 식료품업계는 물론 미국 소비자 모두에게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민주당 측은 주장했다.

데이비드 실리신 민주당 하원의원은 “전자상거래 '거인'인 아마존이 식료품 시장에 진출하면서 소비자에게 불리한 영향을 미칠 가능성을 조사해야 한다”고 밝혔다. 민주당 상원의원들도 아마존이 경쟁에 미칠 수 있는 부장용에 대해 예비조사를 시작했다.

아마존이 식료품 소매시장을 지배할 경우 예상되는 소비자 피해와 경쟁업체의 혁신 저해 등 부작용을 따져봐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아마존의 홀푸드 인수는 미 연방정부의 승인을 거쳐야 한다. 전문가들은 아마존 문어발식 사업확장을 막기 위해서는 반독점법에 기댈 수밖에 없다면서도 이를 규제하기 쉽지 않다고 지적했다. 홀푸드의 식료품 시장 점유율이 한 자릿수에 불과한데 비해 월마트 스토어와 크로거 등 경쟁업체는 각각 26%와 10%를 차지하고 있기 때문이다. 통상 시장독점에 문제 제기를 위해서는 시잠점유율이 30%를 넘어야 한다.

소비자 피해 관점에서도 이번 인수에 제동을 걸기 어렵다는 분석이 나온다. 합병으로 인해 소비자에게 제공하는 가격이 낮아질 경우 시장지배력이 크더라도 이를 승인해 왔고 구글과 페이스북이 압도적인 시장지배력을 갖고 있지만 규제를 받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때문에 합병 반대론자 조차 규제당국이 아마존의 홀푸드 인수를 반대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는 시각이 우세하다.

이주현 유통 전문기자 jhjh13@etnews.com

비행기만큼 빠른 운동기구가 있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