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미국령 괌, 내년 '독립' 주민투표 하나

발행일2017.07.16 21:14

미국령 괌에서 독립 문제를 놓고 내년 주민투표를 실시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AFP통신은 16일(현지시간) 해방기념일 축제를 앞두고 괌 독립을 둘러싼 여론이 형성되고 잇다고 전했다.

Photo Image<ⓒ게티이미지뱅크>

에디 칼보 괌 주지사는 이달초 주민투표로 독립 문제를 결정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괌에서는 지금까지 독립 여부를 결정하기 위한 주민투표가 수차례 시도됐으나 법적 문제 등으로 성사되지 못했다.

괌은 1898년 미국 식민지가 됐다. 전 세계적으로 남아있는 17개 식민지 가운데 하나다. 괌 주민은 1950년 미국 시민권을 얻었지만 미국 연방 선거에 참여할 수 없다. 괌 의원은 연방 의회에서 입법권을 행사하지 못한다.

미국은 괌을 중국과 북한을 견제하는 아시아태평양 방어 거점으로 삼아 미군기지를 운용하며 주둔 병력을 강화하고 있다. 하지만 일본 제국주의 식민지 역사를 거친 괌 시민은 반감을 드러내고 있다.

미군 주둔과 관련된 조세 수입과 연방의 학비보조는 괌 재정에 적지않게 기여하고 있다. 4만4000명의 시민들이 미국으로부터 식량 및 공공의료 지원을 받는 등 경제적으로 미국에 종속된 상태다. 독립을 반대하는 목소리도 나오는 이유다.

주민투표가 실시될 경우 투표권 범위 문제도 논란이 될 전망이다. 독립을 주장하는 측은 원주민인 차모르족 6만5000여명에게 투표권을 부여해야 한다고 주장한다. 미국 연방법원은 지난 3월 인종을 토대로 한 것이라서 위헌이라고 판결했다. 현재 사건에 대한 항소 심리가 진행되고 있다. 괌은 유엔에 이 사안을 다뤄달라고 요청했다.

박정은기자 jepark@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