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美 IT기업 실적 발표 돌입…삼성, 왕좌 지킬까

발행일2017.07.16 15:08

삼성전자가 앞서 사상 최대 실적을 발표한 뒤 애플과 인텔 등이 글로벌 IT기업들이 시장 예상을 뒤집을 수 있을지 업계의 관심이 쏠린다. 이들 기업들은 이달 중순부터 2분기 실적을 발표할 예정이다.

Photo Image

16일 블룸버그에 따르면 미국 뉴욕 증시에서는 14일(이하 현지시간) JP모건, 웰스파고, 시티그룹 등 금융주가 2분기 실적을 공개한 것을 시작으로 어닝시즌에 본격 돌입했다.

17일에는 IT 4인방을 뜻하는 'FANG'(페이스북·아마존·넷플릭스·구글) 중 넷플릭스가 처음으로 성적표를 내놓는다. 이어 구글 모회사 알파벳이 24일, 페이스북이 26일, 아마존이 27일 실적을 발표한다. 이들 영업이익 예상치는 4사를 합쳐도 111억5000만달러(약 12조6400억원)로 삼성전자 잠정치(14조원)에 미치지 못한다.

인텔은 오는 27일 2분기 실적을 발표한다. 매출액 예상치가 144억달러(16조3200억원)으로 삼성전자 반도체 사업(추정치 17조8000억∼18조원)을 밑돈다. 예상치를 벗어나지 않는다면 삼성전자는 24년 만에 처음으로 반도체 1인자 자리에 오르게 된다. 인텔 영업이익 예상치는 38억9000달러(4조4100억원)로 삼성전자(반도체 추정치 7조7000억∼8조원)에 밀린 지 오래다.

시가총액 세계 1위 애플은 다음 달 1일 분기 실적을 발표한다. 매출액 예상치 평균은 449억달러다. 특히 삼성전자가 애플 영업이익을 처음으로 추월할 것으로 예고된 상태여서 실제 결과에 관심이 집중된다. 애플 영업이익 예상치는 105억2400만달러(약 11조9000억원)로 삼성전자에 못 미친다. 마이크로소프트는 20일 실적 발표에서 매출 242억8000만달러, 영업이익 68억7000만달러를 내놓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주현 유통 전문기자 jhjh13@etnews.com

손목에 차고 있기만 해도 불면증 해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