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美 'IT 빅5' 시총, 英 GDP 능가…데이터 장악이 비결

발행일2017.07.14 14:10
Photo Image<이미지투데이 자료>

미국 경제가 '뉴 모노폴리(새로운 과점)'에 직면했다.

14일 니혼게이자이는 지난 4월 미국 주식시장에서 시가총액 상위 5위 내에 애플, 알파벳(구글), 마이크로소프트, 아마존닷컴, 페이스북 등 정보기술(IT) '빅5'가 포진했다고 보도했다.

5개사 시총 합계는 1년간 40% 증가, 한때 2조8000억달러(약 3186조원)에 달했다. 단순비교하기에는 문제가 있지만, 세계 5위 경제대국 영국의 국내총생산(GDP)을 넘어서는 금액이다.

5개 기업 수익 원천은 '데이터 독점'이다. 미국의 한 시장조사업체는 구글의 검색시장 점유율이 현재의 70%에서 2년 후인 2019년에는 80%로 높아질 것으로 예측했다. 지난해 미국 디지털 광고시장 60%는 구글과 페이스북 몫이었다. 페이스북은 광고사업 하나만 하는데도 순익 규모는 토요타자동차와 어깨를 나란히 하는 수준이다.

데이터는 '디지털 시대의 석유'다. 원유를 정제하듯 데이터를 해석해 가치를 낳는다. 급속히 발전하고 있는 인공지능(AI)이 열쇠를 쥐고 있다. 이 분야 인재도 이들 빅5에 몰리고 있다.

과거의 과점기업은 미국 정부에 의해 분할을 강요받았다. 20세기 말 거대 통신기업 AT&T가 8개사, 록펠러 가의 석유회사는 30개 이상으로 분할된 게 대표적이다. 과점은 상품가격 상승과 서비스 저하와 같은 소비자의 불이익을 초래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IT를 무대로 한 새로운 과점은 소비자 편익을 높여준다. 무료로 이용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서 가격이 오를 염려도 별로 없다.

통신이나 에너지업계와 달리 IT 빅5는 중계시설이나 석유 권익 등 눈에 띄는 유형자산이 없다. 니혼게이자이는 과점에도 불구, 분할을 강요하기는 쉽지 않다고 분석했다.

안호천기자 hcan@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