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운전기사 갑질' 종근당 이장한 회장 "물의 일으킨 점 사과드린다"

발행일2017.07.14 13:08
Photo Image<이장한 종근당 회장이 14일 오전 서울 충정로 본사 대강당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언론에 보도된 일과 관련해 물의를 일으킨 점 깊이 사과드린다"고 말했다.>

운전기사들에게 상습적으로 폭언해 갑질 논란을 일으킨 이장한 종근당 회장이 공식 사과문을 발표했다.

14일 이 회장은 이날 오전 서울 충정로 본사 15층 대강당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최근 언론에 보도된 일과 관련해 물의를 일으킨 점 깊이 사과드린다”며 “저의 행동으로 상처를 받으신 분께 용서를 구한다”며 사죄했다.

또 “평소 종근당을 아껴주시고 성원해주신 모든 분들과 종근당 임직원들에게도 진심으로 사과를 드린다”며 “이 모든 결과는 저의 불찰에서 비롯됐다고 생각하고 한없이 참담한 심정”이라고 말했다.

이어 “따끔한 질책과 비판 모두 겸허히 받아들이고 깊은 성찰과 자숙의 시간을 갖도록 하겠다”며 “상처받으신 분을 위로할 수 있는 최선의 방법 또한 찾겠다”고 전했다.

이 회장은 “이번 일을 통해 저 스스로를 돌아보고 반성함으로써 한 단계 성숙해지는 계기가 되도록 노력하겠다”며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 회장은 긴급 기자회견 이후 기자들의 질문에는 아무런 답변을 하지 않고 긴급하게 퇴장했다.

앞서 이장한 회장은 자신의 운전기사에게 “XXX 더럽게 나쁘네” “도움이 안 되는 XX. 요즘 젊은 XX들 빠릿빠릿한데 왜 우리 회사 오는 XX들은 다 이런지 몰라” 등의 막말을 쏟아낸 것으로 알려졌다.

장윤형 의료/바이오 전문기자 why@etnews.com

손목에 차고 있기만 해도 불면증 해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