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유럽 휩쓴 검은사막 '남미'로 영역 확장

발행일2017.07.14 10:34

펄어비스의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검은사막'이 12일부터 남미 서비스를 시작했다.

검은사막 남미 버전은 레드폭스 게임즈를 통해 서비스한다. 스페인어와 포르투갈어를 지원한다. 5월 5일부터 진행한 클로즈베타테스트(CBT)를 마치고 6월 28일부터는 패키지 예약 구매자 대상으로 3단계에 걸쳐 사전 입장을 진행했다.

정경인 펄어비스 대표는 “미지의 시장, 새로운 환경을 두려워하지 않는 펄어비스 도전이 남미에서도 빛을 보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검은사막은 2014년 12월 한국 출시 뒤 일본, 러시아, 북미, 유럽, 대만 등 세계 각지에서 서비스 중이다. 최근 세계 최대 PC 게임 플랫폼 '스팀'에 출시해 한 주 만에 판매량 30만 장을 넘겼다. 엑스박스(XBOX) 버전 출시도 앞두고 있다. 동남아에서도 대만 외에 나머지 지역으로 서비스를 확장할 계획이다.

Photo Image

김시소 게임 전문기자 siso@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