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나사, 목성 폭풍 '대적점' 이미지 공개 눈길

발행일2017.07.13 17:30

미국 항공우주국(NASA)이 목성에서 발생한 격렬한 '폭풍' 이미지를 다수 공개했다.

이미지들은 대적점(大赤點)으로 불리는 폭풍의 모습을 담고 있다. 지난 10일 무인 목성 탐사선 주노(Juno)가 폭풍 위를 근접 비행해 촬영했다. 태양계에서 가장 큰 행성인 목성의 상징적인 모습을 가장 가깝게 볼 수 있다.

Photo Image<목성 대적점 (사진=NASA / SwRI / MSSS / Sean Korbitz)>

주노를 이용한 목성 관측을 주관하는 미국 사우스웨스트연구원(SwRI) 책임 연구원 스콧 볼턴은 “지난 수백 년간 과학자들은 목성의 대적점을 관찰하고 놀라고 이론을 제시해 왔다”며 “이제 가장 좋은 이미지를 접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고 AFP가 13일(현지시간) 전했다.

과학자들은 그동안 폭풍이 일어나는 원인을 깊게 분석해왔다. 볼턴은 주노가 폭풍 위 9000㎞상공 위를 날면서 8개 도구를 이용해 수집한 자료를 분석하는데 시간이 더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Photo Image<목성 대적점 (사진=Tom Momary ⓒcc nc sa)>

대적점의 폭은 지난 4월 3일 측정 당시 지구의 1.3배인 1만6350㎞로 측정됐다. 대적점은 1830년 관측됐으며 350년 이상 존재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다음번 주노의 근접 비행은 9월 초로 예정돼 있다.

사진은 https://www.missionjuno.swri.edu/junocam/processing에서 볼 수 있다.

배옥진기자 withok@etnews.com

손목에 차고 있기만 해도 불면증 해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