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전주 장례식장 시신 뒤바뀐 채 화장터로..."입관 전 관에 미리 이름 써 실수"

발행일2017.07.13 15:55
Photo Image

전주의 예수병원 장례식장에서 시신이 두 차례나 뒤바뀐 사건이 발생했다.
 
13일 오전 8시께 이 장례식장에서 발인을 마친 김모(94) 할머니의 유족들은 운구차에 시신을 실은뒤 관에 다른 이름이 적힌 사실을 발견했다.
 
장례식장 한 직원은 '착오로 다른 시신이 왔다'며 김 할머니의 이름이 적힌 관을 다시 가져왔고 가족들은 화장터로 향했다.
 
찝찝한 마음의 유족들은 화장 전 시신을 확인했고, 놀라지 않을 수 없었다. 관에는 할머니가 아닌 남학생의 시신이 있었기 때문. 두 차례나 시신이 바뀐 것이다.
 
장례식장은 화장 직전 시신을 다시 원래 유족들에게 전달했고, 유족들은 무사히 화장을 마쳤다. 화장 직전 확인하지 않았더라면 시신이 바뀐 채 안치할 수 있었던 상황.
 
장례식장 측은 이에 대해 "어제 입관을 한 고인이 두 분이었다. 원래 고인이 입관한 모습을 보고 이름을 적는데, 이번에는 두 관에 미리 고인의 이름을 써놨다"며 "학생 관에 할머니를, 할머니 관에 학생을 잘못 안치했다. 직원의 명백한 실수다. 죄송하다"고 해명했다.
 


 전자신문인터넷 이희진 기자 (leehj@etnews.com)

비행기만큼 빠른 운동기구가 있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