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사설]KT '위성+LTE 방송' 새시장 창출로 이어져야

발행일2017.07.12 17:00

KT가 또 한 번 기술 혁신의 개가를 올렸다.

KT와 KT스카이라이프가 위성통신과 롱텀에벌루션(LTE)망을 연계, 끊어짐 없는 방송 서비스를 세계 최초로 구현해 냈다.

당장 KT스카이라이프 위성방송을 터널이나 지하도로를 달릴 때도 화면 중단 없이 시청할 수 있다. 고속버스 등에 설치된 위성TV로 관심을 끄는 뉴스를 보다가 무심코 터널을 지나고 나면 다른 뉴스로 넘어가면서 낭패를 본 경험이 누구에게나 있을 것이다. 앞으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게 된 것이다.

KT는 실시간 전달 받은 위성 신호를 셋톱박스에서 약 5초 동안 저장한 뒤 재생하는 버퍼링 기술로 이를 실현했다. 터널 같은 위성 수신 음영 지역에 들어가면 방송 신호가 위성망에서 LTE망으로 자동 전환되고, 영상은 끊어지지 않게 된다. 위성 신호가 불량하면 1초 만에 방송 신호를 위성에서 LTE로 바꾸고, 위성 신호가 양호해지면 LTE에서 위성으로 자동 전환된다. 시청자가 정지 화면으로 느끼지 않도록 자연스럽게 연결하는 스틸컷 기술도 적용됐다.

KT는 '위성+LTE 방송' 기술을 버스 등 전국 135만 이동체 시장에 적극 전파할 계획이다.

물론 이 시장도 중요하지만 훨씬 더 큰 다음 그림을 그릴 필요가 있다. 바로 수출 상품화 전략이다. 위성과 LTE망을 자동 연결하는 버퍼링 기술은 해외 시장에서도 충분히 통할 수 있는 차세대 통신 융합 상품이라 할 수 있다. 우리나라보다 훨씬 큰 수요도 존재한다.

나아가 차세대 교통수단으로 주목 받고 있는 자율주행자동차 등 지능형 커넥티드카용 엔터테인먼트 제공 서비스로 활용될 수도 있을 것이다. 운전에서 해방된다면 차량 내 주문형비디오(VOD) 시장은 급격히 커질 것이다. 이 방송망을 이번 '위성+LTE' 서비스로 확산시킨다면 지금과는 비교가 안 되는 큰 신규 시장이 열릴 수도 있다.

의미 있는 기술 진보가 더 큰 신규 시장 창출로 이어지도록 하는 것이 지금부터의 과제다.

Photo Image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