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이슈분석]'뉴 롯데' 구현에 박차

발행일2017.07.11 18:00
Photo Image
Photo Image

롯데그룹은 하반기 '잠실 시대'를 오픈하고, 질적 성장과 고객 가치에 초점을 맞춘 '뉴 롯데' 구현에 박차를 가한다. 신동빈 회장은 지난달 부친 신격호 총괄회장이 창업 70여년 만에 일본 롯데홀딩스 이사직에서 퇴임함에 따라 새 명예회장으로 취임해 한·일 롯데그룹을 총괄한다.

신 회장은 하반기 △잠실 시대 개막 △지주사 전환 △형 신동주와 화해의 3가지 현안에 마주했다. 경영혁신실과 유통·호텔·식품·화학 4개 BU(비즈니스 유닛), 컴플라이언스위원회, 사회공헌위원회 등은 이달 중 롯데월드타워로 입주를 완료할 예정이다. 신 회장도 7월 중 롯데월드타워 18층에 집무실, 70~71층 레지던스에 입주할 예정이다.

지배구조 개선을 위한 그룹 지주사 전환 작업도 속도를 내고 있다. 지주사 역할(투자회사)을 맡은 롯데제과는 증권신고서 제출을 마쳤다. 다음달 29일 예정된 주주총회서 분할·합병을 승인받고 주식매수청구권 행사 등 절차가 계획대로 진행된다면 10월 1일 롯데지주(가칭)가 공식 출범할 예정이다.

롯데지주가 출범하면 순환출자 고리는 기존 67개에서 18개로 줄고, 그룹 지배구조는 '신동빈→롯데지주(투자회사)→사업계열사'로 변한다. 롯데지주 출범 후 롯데그룹은 사드 보복과 '최순실 게이트' 등으로 미뤄진 호텔롯데 재상장도 추진할 계획이다.

신동주 전 일본 롯데홀딩스 부회장(SDJ코퍼레이션 회장)과 화해도 그룹 경영에 주요 변곡점으로 자리매김 할 전망이다. 2년 간 진행된 경영권 분쟁 승기는 신 회장 쪽으로 기울었지만 현재 진행되는 소송과 주총에서 계속되는 공방은 그룹 경영에 악영향을 미치기 때문이다. 신 회장과 신 전 부회장은 지난달 어머니 시게미쓰 하츠코 여사 권유에 따라 2년 만에 얼굴을 마주했다. 특별한 합의는 없었지만 화해 물꼬가 트일지 주목된다.

이주현 유통 전문기자 jhjh13@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