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남경필 경기지사 "경기도 광역버스에 ADAS 설치 추진"

발행일2017.07.11 15:56
Photo Image

경기도 광역버스에 첨단 운전자보조시스템(ADAS)이 탑재된다.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18명 사상자를 낸 경부고속도로 수도권 광역급행버스(M버스) 추돌사고와 관련해 경기도 광역버스(G버스) 2000여대에 첨단 운전자보조 시스템(ADAS) 우선 도입을 추진하겠다고 11일 밝혔다.

남 지사는 이날 도정점검회의에서 “정책이라는 게 잘 만들어 좋은 시스템을 만드는 것도 중요하고, 국민이 불안해 할 때는 시급한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회의에서 단기 대책으로 △버스 시설개선사업 △버스 운수종사자 교통안전체험교육 △운전자 휴게시간 준수여부 점검 추진 등이 제시됐다.

버스 시설개선사업은 전방추돌 경보, 차선이탈 경보, 홍채인식시스템 등 ADAS를 설치하는 것과 비상자동제동장치를 설치하는 게 주요 내용이다.

남 지사는 “안전기금으로 하거나, 추경으로 하는 방법 등 가장 빠른 것을 찾으라”며 “첨단운전시스템은 광역버스부터 설치하겠다는 원칙을 갖고, 나머지 시내버스에도 비상제동장치 도입을 위한 가장 효율적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지시했다.

남 지사는 대형버스에 의한 교통사고는 과다한 근무시간이라는 구조적 문제에 있다고 지적한 뒤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궁극적으로 광역버스 준공영제를 도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남 지사는 “경기도에서는 안전한 운행과 매일 출퇴근하는 시민 안전을 지키기 위해 광역버스 준공영제의 연말시행을 차질 없이 진행해야 한다”고 말했다. 도내 시장·군수들과 다양한 채널을 로 협조요청에 나서겠다고 덧붙였다.

이경민 성장기업부(판교)기자 kmlee@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