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경북대, 신경감시장치 기술 코렌텍에 이전

발행일2017.07.11 15:15
Photo Image<경북대 산학협력단과 코렌텍 기술이전협약식 모습. 왼쪽부터 이군희 코렌텍 부사장, 김경태 경북대 교수, 최제용 경북대 산학협력단장.>

경북대(총장 김상동)는 김경태 의학전문대학원 교수가 개발한 '신경감시 장치' 기술을 선급기술료 5억원을 포함해 총 25억원의 기술료를 받는 조건으로 코렌텍에 이전했다고 11일 밝혔다.

김 교수가 개발한 신경감시 장치 기술은 기존의 척수경 나사못에 신경 감시 장치를 도입, 나사 삽입 시 발생할 수 있는 신경 손상을 예방하는 기술이다.

김 교수는 “이번 기술은 차세대 수술로 떠오르고 있는 로봇 수술이나 항법 장치 수술에 활용할 수 있다”면서 “미래 척추 수술에서 핵심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코렌텍은 인공관절 및 의료기기 분야 국내 1위 기업이다. 인공고관절과 의료용 스크루 등 의료기기 개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대구=정재훈기자 jhoon@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