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아마존 AI 비서 '알렉사' ...911신고로 사람 구해

발행일2017.07.11 11:17
Photo Image<아마존 IoT 기기인 '에코'에 탑재된 가상비서 서비스 '알렉사'>

아마존 인공지능(AI) 음성인식 비서 '알렉사'가 사람을 구했다.

미국 뉴멕시코 주에서 한 남성이 여자친구를 폭행하다 알렉사의 911 신고로 체포됐다.

10일(이하 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뉴멕시코 주 앨버커키 인근 티헤라스에 사는 에두아르도 바로스는 지난 2일 자택에서 한 시간가량 대치하다 경찰 특수기동대(SWAT)에 연행됐다.

버널리요 카운티 경찰 대변인 펠리시아 로메로는 “폭력 용의자 집안에 있는 음성인식 장치가 작동해 신고가 접수됐다”고 말했다.

Photo Image<아마존의 AI 음성인식 기기 '에코'.>

바로스는 여자친구가 의심스러운 문자메시지를 받았다며 트집을 잡아 폭행하기 시작했다. 권총으로 얼굴을 가격하고 죽여 버리겠다고 협박했다.

꽤 오랜 시간 지속한 폭행 사건이 911 신고로 접수된 것은 바로스가 여자친구에게 '경찰에 전화했냐'고 다그치는 목소리 때문에 비롯된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알렉사가 경찰과 전화 등의 음성을 '911에 신고하라'는 명령으로 받아들여 실제 신고가 이뤄진 것으로 파악했다.

911에서 다시 피해자의 휴대전화로 전화했는데 이를 본 바로스가 격분해 추가로 피해자를 폭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현지 경찰 관계자는 “예상하지 못한 신기술이 한 사람의 생명을 앗아갈 뻔한 사건에서 응급 구조가 가능하게 했다”면서 “놀라운 기술 덕분에 폭력 상황을 중단시킬 수 있었다”고 말했다.

알렉사가 911에 신고한 메커니즘은 명확하게 판명되지는 않았다.

통상 알렉사는 '알렉사, 컨트리 음악을 틀어줘'라는 식으로 명령어를 말해야 음성 인식이 이뤄져 행동에 들어간다. 아마존 측은 알렉사에 명시적인 911 신고 기능이 없다고 설명했다.

반면 애플 아이폰의 음성인식 프로그램 시리(Siri)는 범죄 신고 기능이 있다.

김인순 기자 insoon@etnews.com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