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KT, 2022년까지 업무용 차량 1만대 '전기차'로 교체

발행일2017.07.11 18:22
Photo Image<표현명 롯데렌탈 사장과 임헌문 KT 사장, 이광국 현대자동차 부사장(왼쪽부터)이 친환경 전기차 시장 확대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KT가 업무용 차량으로 전기자동차를 도입한다.

KT는 11일 현대자동차, 롯데렌탈과 '친환경 전기차 시장 확대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KT는 하반기 영업 현장에 현대자동차 아이오닉 1000대 도입을 시작으로 2022년까지 약 1만대를 전기차로 교체할 예정이다.

Photo Image

전국 400여개 KT 사옥을 활용해 충전 인프라도 순차적으로 구축할 계획이다.

이날 3사는 정부의 친환경 정책에 동참해 미세먼지 감소 등 국민 건강 증진에 기여하고 미래 IT·모빌리티 혁신으로 친환경차 시대에 일조할 것을 약속했다.

또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을 확대해 고객 편의성도 지속적으로 높일 계획이다.

임헌문 KT 매스총괄 사장은 “업무용 차량을 전기차로 교체해 미세먼지 제로(0)·탄소 배출량 제로(0) 친환경 서비스를 주도할 것”이라며 “3사 간 협력을 통해 충전 인프라 확대는 물론 5G 기반 미래형 자동차 사업 시너지를 창출하겠다”고 말했다.

이광국 현대자동차 부사장은 “전기차는 모빌리티와 IT가 결합하는 최적의 플랫폼”이라며 “전기차 보급과 인프라 확대를 위한 3사 간 협력을 통해 대한민국 라이프 스타일의 혁신을 이끌겠다”고 밝혔다.

Photo Image

김용주 통신방송 전문기자 kyj@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