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세계 전자다트 챔피언은 누구? ‘킨텍스’서 밝힌다

발행일2017.07.03 00:37

최근 2,30대 직장인들 사이에서 전자다트 게임이 인기 몰이 중이다. 직장인들의 회식자리에서도 자주 즐기는 인기 게임으로 자리잡고 있는 가운데 세계 최대 규모의 다트대회가 열려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대한다트협회(KDA)가 주최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다트 대회가 오는 7월 7일부터 9일까지 고양 킨텍스에서 열린다. 올해 7회를 맞은 세계다트선수권대회는 한국과 일본, 미국, 중국, 호주, 프랑스, 스페인, 포르투갈, 스위스, 말레이시아 등 17개 나라 다트 선수와 국내 동호인들이 출전한다.

세계다트선수권대회는 ‘피닉스 섬머 페스티벌’이란 이름으로 2011년부터 매년 여름에 개최된다. 이번 행사에서는 리그 월드챔피언십, 아시아 원 리그, 코리안 컵 등 국제 대회와, 국내외 선수가 모두 참여해 싱글즈와 더블즈 토너먼트가 진행될 예정이다. 국내 동호인 3000여 명과 해외에서 300여 선수가 출전하며, 다트 프로 대회인 퍼펙트 3차 대회도 같은 장소에서 열린다. 이번 대회에는 모두 1억2300만원의 상금이 걸렸다.

Photo Image

국가 대항전인 리그 월드챔피언십은 국가별 4명의 선수가 팀을 이뤄 다트의 기본종목인 01게임과 크리켓 게임으로 나눠 단식과 복식, 팀전을 치른다. 지난해 우승팀인 미국과 아시아 최강 일본, 중국, 호주, 스페인, 프랑스, 말레이시아, 한국대표인 인천연합 등 10개 국이 나선다.

코리안컵은 개인 최강자전으로, 8개국에서 선발된 40명의 남자와 20명의 여자 선수가 토너먼트로 남녀 패권을 다툰다. 아시아 원 리그는 일본, 말레이시아, 대만, 호주가 참가 신청을 냈다. 주최국 한국은 가장 많은 4개 팀이 출전한다.

다트는 400여 년 전 영국에서 시작된 스포츠로, 한국에는 외국인이 많이 모이는 지역을 중심으로 70년대 초부터 전파됐다. 전통적 다트는 끝이 뾰족한 금속 다트를 나무 보드에 던졌다. 최근에는 위험성을 없애고 센서를 통해 자동으로 점수를 계산하는 전자다트가 널리 보급됐다. 이번 대회에는 ㈜홍인터내셔날(대표 홍상욱)에서 개발돼 세계적으로 인기 있는 피닉스다트 210대를 지원한다.

김미리 전자신문인터넷기자 miri@etnes.com

스마트폰에 혹사 당하는 눈, 해결 방법은?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