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靑 "문정인 특보에 연락…'한미관계 도움안된다' 엄중히 전달"

발행일2017.06.19 19:51

청와대가 19일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의 '워싱턴 발언' 파장이 확산되자 긴급 진화에 나섰다. 한·미 정상회담을 불과 열흘 앞두고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배치를 둘러싼 진통이 예상보다 클 수 있다는 전망이 제기된다.

미국을 방문한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는 16일 워싱턴특파원 간담회에서 사드의 한국 배치와 관련해 “사드가 해결되지 않으면 한미동맹이 깨진다는 인식이 있는데, 그렇다면 그게 무슨 동맹이냐”고 말했다. 그가 특보가 아닌 학자의 입장에서 한 언급이라는 전제를 달았지만, 대북제재와 사드 배치 문제로 가뜩이나 민감한 한·미 관계에 긴장감을 키워놓았다.

문 특보는 “북한이 핵과 미사일 도발을 중단하면 미국과 논의를 통해 한·미연합군사훈련을 축소할 수 있다”, “사드가 동맹의 전부인 것처럼 말하는 것은 수용하기 어렵다”, “방어용 무기체계인 사드 때문에 동맹이 깨진다면 (한반도) 유사시 미군이 온다는 것에 대한 회의감이 든다”고도 했다.

청와대는 파장이 확산되는 것을 막기 위해 “문 특보의 개인적인 생각일 뿐”이라며 선긋기에 나섰다. 이어 문 특보에게 연락해 “(이같은 발언은)한·미 관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엄중 경고했다고 밝혔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사드 배치 문제를 둘러싼 논란에 격노한 것으로 파악됐다고 한국 정부 고위관계자가 17일(현지시간) 밝혔다.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

손목에 차고 있기만 해도 불면증 해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