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코미카 대표 웹툰 2편, 中서 조회수 1억건 돌파

발행일2017.06.19 17:48
Photo Image<텐센트 동만에 올랑론 코미카 웹툰<사진 파노라마엔터테인먼트>>

파노라마엔터테인먼트는 텐센트 동만에 공급한 웹툰 '어쩌다보니 마왕이 되었습니다' '신에게 치즈가 필요할 때'가 각각 조회수 1억건을 돌파했다고 19일 밝혔다.

파노라마는 지난 1월 중국 게임사 창유와 한국 웹툰 퍼블리셔 '창만'을 설립했다. 두 작품을 포함한 자회사 코미카 웹툰 13편을 텐센트 동만에 동시 공급했다. 텐센트 동만은 중국 1위 인터넷 애니메이션〃만화 플랫폼이다. 월간이용자수(MAU) 9000만명 이상을 기록한다.

진출 5개월 만에 '어쩌다보니 마왕이 되었습니다'는 1억4000만건, '신에게 치즈가 필요할 때'는 1억2000만건 조회수를 넘어섰다. 로맨스물 '지금은 37.2도(7000만건)', '분홍분홍해(4000만건)', 'FOOLS(3000만건)' 등 상위 5편 작품 조회수를 더하면 4억건이 넘는다.

중국 업체와 조인트벤처 창만 설립으로 안정적이고 체계적으로 현지에 공급한 결과다. 코미카 인기작 중 중국 독자에게 쉽게 다가가는 판타지, 로맨스 장르 중심으로 13편을 엄선했다. 철저한 현지화를 통해 성과를 냈다. 중국 메이저 영상 제작사와 영상화, 게임화 협의도 진행 중이다.

중국 4대 웹툰 플랫폼 '부카만화'에 2편, 텐센트 동만에 최소 7편을 추가 공급한다. 이와 별도로 이달 말 텐센트 동만, 콰이콴, 유요치(U17) 등 중국 주요 웹툰 플랫폼 7곳에 새로운 작품 4편을 동시 공급한다.

김영욱 파노라마 대표는 “창만을 통해 코미카 웹툰 콘텐츠를 다양한 중국 플랫폼에 공급한 뒤 영상화, 게임화시키는 지식재산권(IP) 2차 확장 사업이 목표”라며 “중국 시장에서도 트랜스미디어 전략을 성공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오대석기자 ods@etnews.com

손목에 차고 있기만 해도 불면증 해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