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도종환 문체부 장관, "부당한 명령 내리지 않겠다"...박명진·김세훈 사표수리

발행일2017.06.19 18:41
Photo Image<도종환 장관 취임식>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9일 취임 일성으로 “부당한 명령을 내리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문체부 직원에게는 “영혼이 있는 공무원이 되어 달라”고 당부했다.

도 장관은 취임 직후 전 정권에서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 실행 책임자로 지목된 박명진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위원장과 김세훈 영화진흥위원회 위원장 사직서를 수리했다.

도 장관은 이날 세종시 문체부 청사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부당한 명령을 내리지 않고 대한민국을 살리는 명령을 내리겠다”면서 “지원은 하되 간섭하지 않는다는 원칙을 지키겠다”고 말했다.

그는 직원에게 “여러분의 사유, 감수성, 상상력, 행동이 그대로 문화예술인에게 영향을 미친다”면서 “영혼이 있는 공무원이 돼야 한다”고 주문했다.

청문회에서 밝힌 대로 '문화예술인 블랙리스트'와 관련한 책임을 묻고 진상을 규명하겠다는 방침을 내놨다. 도 장관은 “다시는 블랙리스트가 존재하지 않는 사회를 만들도록 이번 주 안에 예술인들이 참여하는 진상조사위원회를 구성하겠다”고 강조했다.

취임 직후 가장 먼저 박명진·김세훈 위원장의 사직서를 수리한 것도 블랙리스트 진상 규명에 의지를 보여준 것으로 풀이된다. 두 위원장은 19대 대통령 선거 직전인 지난달 8일 나란히 문체부에 사직서를 제출했다. 문체부는 감사원 감사가 진행 중인 점을 들어 수리하지 않았다.

19일 두 기관에 대한 감사원 감사가 종료 돼 사표를 수리했다고 문체부는 설명했다. 박 위원장과 김 위원장은 정부에 비판적인 문화예술인을 지원에서 배제하는 명단인 '블랙리스트' 실행 책임자로 지목됐다.

문체부는 한쪽에 치우치지 않고 신뢰받는 기관의 위상을 꾸려갈 새로운 위원장을 선임하기 위해 문화예술계 의견을 수렴하겠다고 밝혔다.

Photo Image<도종환 장관 취임식 모습>

문보경 산업정책부(세종)기자 okmun@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