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창 열기 / 닫기
닫기

반값 전기차 국산 충전기 나온다...설치 쉽고, 2대 충전까지

발행일2017.06.19 16:00

전기차 민간 보급 확대에 따라 정부가 전기차·충전기 보조금 의존도를 줄여야 하는 상황에 기존 가정용 충전기보다 50% 이상 저렴한 제품이 나왔다. 정보통신기술(ICT)을 활용한 차별화 기술로 가격경쟁력과 활용성까지 높였다. 향후 정부 보조금 인하나 폐지에 따른 고객 부담을 줄이는데 유용할 전망이다.

Photo Image<클릭일렉스가 개발한 가정용 전기차 충전기 'KL40'.>

클린일렉스(대표 이효영)은 가정용 2채널 전기차 충전기 'KL40'를 출시한다고 19일 밝혔다. 이 충전기는 충전케이블 일체형과 독립형을 선택할 수 있고, 일반 5핀의 완속(7㎾h급) 충전규격과 3㎾h급 일반 220V 전기코드 규격을 제공해, 국내 대다수 전기차뿐 아니라 초소형 전기차까지 하나의 충전기를 통해 충전할 수 있다.

저전력블루투스(BLE)와 스마트폰 롱텀에벌루션(LTE) 통신을 이용하도록 설계돼 과금과 사용자인증을 위한 별도의 통신모뎀이 필요 없다. 이 때문에 개인뿐 아니라 충전서비스 과금을 위한 사업자용으로도 유용하다. 전기 사용량 수동 검침이나 주차에 따른 시간요금제, 쿠폰 등 다양한 요금제나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다. 충전기가 설치된 건물주나 아파트 등 공동주택 요구에 따라 사용자 인증 등 사용을 제한하거나 개방형 등으로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다.

가격은 100만원 안팎의 기존 가정용 충전기보다 절반가량 저렴하다. 충전기는 일반 전기콘센트에 설치하기 때문에 수전설비 공사를 최소화시킬 수 있다. 충전기 가격도 50만원가량 저렴한데다, 100만원을 훌쩍 넘는 전기공사 비용도 크게 줄고, 전용 모뎀이 없기 때문에 고정 통신비용도 들지 않는다.

이효영 클린일렉스 대표는 “블루투스와 LTE 등 통신 전환이 가능한 '핸드오버(Handover)' 지원으로 통신비 부담도 없고 이용자나 사업자 요구에 따라 사용자 인증을 포함해 서비스 제한, 확대도 자유롭게 설정할 수 있다”며 “하나의 충전기로 여러 개 충전포트를 지원하는 멀티 운영도 가능해 제품 가격뿐 아닌 설치·운영에 따른 비용 부담이 크게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클린일렉스는 6월 말까지 국내 출시에 필요한 각종 안전 인증 등을 완료하고 판매에 들어갈 방침이다.

Photo Image<6월말 판매 시작하는 클린일렉스 충전기 'KL40'는 하나의 충전기로 복수의 충전포트를 지원한다.>

박태준 자동차 전문기자 gaius@etnews.com

댓글 보기


주요뉴스